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이재명 신체검사 진단서' 김부선이 요청하자… 이재명 측 '기일변경' 신청했다

내년 1월로 '김부선-이재명 손배소' 4차 공판 연기… 명캠 법률단, 나승철 변호사가 변경 신청

입력 2021-11-10 17:43 수정 2021-11-10 17:50

▲ 배우 김부선(좌)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정상윤 기자

배우 김부선(61)이 이재명(58)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네 번째 공판이 내년으로 연기됐다.

본지 취재 결과 서울동부지법 제16민사부(부장판사 우관제)는 지난 8일 이 후보 측 소송대리인이 낸 기일변경신청을 받아들여 공판 하루 전날인 지난 9일 변경기일통지서를 피고와 원고 양측에 전달했다.

차기 변론기일은 내년 1월 5일 오후 4시로 잡혔다. 이날 공판에는 앞서 김부선이 증인으로 신청했던 딸 이OO(33) 씨가 출석할 예정이다.

기일변경을 신청한 변호인은 현재 이재명 대선 캠프 법률지원단에서 활동 중인 나승철 변호사다. 나 변호사는 이 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 1심 재판부터 파기환송심까지 변호인단에 모두 참여할 정도로 이 후보의 신뢰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나 변호사가 기일변경을 신청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김부선의 소송대리인이 지난달 말부터 '변론조서정정신청서' '의견서' '사실조회신청서' '준비서면' 등을 연달아 제출함에 따라 이를 검토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법원에 따르면 김부선 측 변호인은 지난 2일 아주대학교병원에 3년 전 이 후보의 '특정 신체 부위'를 검사한 진단서(소견서) 발급 등을 요청하는 사실조회서를 법원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김부선은 "TV토론회에 출연한 이 후보가 과거 연인 관계를 부인하고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봤다"며 2018년 9월 이 후보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3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김부선이 형사고소를 취하하면서 현재 민사소송만 진행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