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즐겨찾기
'드루킹 게이트'에 한국당은 "특검을", 야3당은 제각각
실효성 있는 압박 수단 필요성, 천막 농성만으로는 역부족… "장외·원내투쟁 병행해야"
국회 본관 앞 천막을 설치한 자유한국당이 '장외 투쟁'을 사흘째 이어가고 있다. 18일 천막 농성장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국회 보이콧'을 언급하면서 더..
김정은,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전원회의 소집한 이유는?
지난 9일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20일 전원회의서 “새로운 단계 정책 논의”
김정은이 11일 만에 또 노동당 중앙위원회 회의를 연다고 北선전매체들이 19일 보도했다. 이번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라고 한다.北선전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9..
6월 개헌 물 건너 가나… 민주당은 야당 탓만
'드루킹 게이트' 속 여야 대치 심화… 국민투표법 개정 '불투명'
국민투표법 개정 처리 시한을 하루 앞두고, 여야의 대치 국면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어 6·13 지방선거에서 개헌 투표 동시 실시는 어렵게 됐다.자유한국..
미국 전문가들 "폼페오,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인..
VOA·RFA “美한반도 전문가들, 폼페오 방북은 트럼프 정부 비핵화 의지 표출 주장”
美국무장관 내정자인 마이크 폼페오 美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4월 초 부활절 주말에 북한을 찾아 김정은..
미국, 김정은이 핵 폐기할 것 같은가?
광화문 광장이 反美 광장으로
김정은이 월남식 평화협정 공세로 나올때
화를 낸 트루먼-레이건이 소련을 죽이고 한국을 살렸다
난파선(難破船) 구할 새로운 선장(船長)은 누구?
흥국(興國)과 망국(亡國)의 갈림길, 결전(決戰)의 순간은 오고…
여의도 금수저 귀족 과두지배가 다가오고 있다
안철수-박원순 류(類), 오줌 지리게 생겼다
뉴데일리경제
행정심판 후 범위 축소해 재공개 나설 수도
고용부 '칼' 안 거뒀다… 온양공장 일부-제3 전문가 공개 미련
 
산업 이해 부족한 보건 전문가 의견만 반영 오류
산업계, 반도체 생산라인 작업환경 정보공개 제동에 '안도'
산업부와 권익위 행심위가 고용부의 삼성전자 작업환경보고서 정보공개 결정에 제동을 걸었다.산업계는 이번 사안이 핵심기술 유출로 이어질 수 있는 민감한 문제인데다 산업 전반으로 불똥이 튈 수 있었던 만큼 정부 결정에 안도하는 분위기다.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7일 제 2차 반도체전문위원회를 열고 삼성전자가 신청한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일부 내용이 국가핵심기술을 포함한 것으로 판단했다.산업부는 삼성전자의 2009~2017년 화성, 기흥, 평택, 온양 사업장의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에 국가
포퓰리즘·관치에 망가진 카드시장
카드업계 수수료 적격비용 산정 돌입… 비장의 카드 꺼내나
3년마다 한 번씩 이뤄지는 전체 카드가맹점 수수료 적격비용 산정 작업이 시작됐다. 올해는 영세‧중소가맹점 수수료 산정도 맞물려 있다. 가맹점 수수료를 둘러싸고 정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어 카드업계는 적격비용 산정에 업계 입장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카드사, 여신금융협회 등 관계자들은 이달 초 가맹점 수수료 적격비용 산정 협의를 위한 TF(태스크포스)팀을 꾸려 논의에 착수했다.수수료 적격비용 산정을 위한 연구용역 컨설팅은삼일PVC가 맡았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금융위원회
단위 면적 효율, 대형 백화점 앞서… 지역 상권 맞춤형 전략 적중
AK플라자가 분당·수원·구로·평택·원주 '랜드마크'된 비결은?
단일 백화점에서 시작해 5개 전 점포를 랜드마크로 키워낸 AK플라자의 차별화 전략이 주목받고 있다.강남과 명동 등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는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과의 경쟁에서 다소 밀려나 있다는 평가를 받지만 경기도 분당과 수원 등 지역 상권에서만큼은 AK플라자가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다.19일AK플라자에 따르면 분당점을 비롯해 수원과 구로, 평택, 원주 등 5개 매장이 들어선 지역에서 '터줏대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인근에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 등 대규모 백화점과 경쟁하고 있지만 건재함을 과시하
'밀레-지멘스-보쉬' 등 전통 강자 한판승부 예고"
삼성-LG, 빌트인 본고장 '유럽' 영토확장 가속페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빌트인 시장인 유럽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디자인부터 제품 기능까지 현지인 입맞에 맞춘 주방가전을 선보이며 유럽 전통 강호들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빠르게 성장하는 빌트인 가전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특히 초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내세워 본고장인 유럽을 집중공략하고 있다.전 세계 빌트인 시장은 약 450억달러(48조609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이는 전체 가전 시장의 30%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 가운데 유럽 등 선진국 비중은 40%에 달하며 규
생각하는 세상
뉴데일리서비스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 서울 마포구 삼개로 16 근신빌딩 제2신관 103호, 지하철 5호선 마포역 4번 출구에서 좌회전 약 100m 부근 문의:자유아카데미 02-712-6075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