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박근혜 '옥중서신' 20만권 팔렸다… 순수익은 6억 미만

가세연 "'조국의 시간', 30만권 팔려… '재산 無' 박 전 대통령 도와달라"퇴원 후 머무를 박근혜 대구 '새 사저'… 김세의+강용석, 사비 털어 마련

입력 2022-02-25 18:36 수정 2022-02-25 18:36

박근혜(71)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책으로 엮은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가 25일 현재까지 20만5194권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가로세로연구소에 따르면 정가 1만5000원(판매가 1만3500원)에 팔리는 이 책의 판매 매출액은 총 19억8288만5517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인쇄비(올칼라)가 많이 들어 기타비용(물류대행비)까지 제외하면 순수익은 6억원이 채 안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25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 27만권을 인쇄해 7만권가량이 창고에 남아있는 상태"라며 "'조국의 시간'이 30만권 이상 팔렸다는 것을 감안하면 다소 아쉬운 수치"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앞서 공언한 대로 판매 수익금은 인쇄비를 제외하고 모두 '저자'인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될 예정"이라며 "재산이 거의 없는 박 전 대통령님을 여러분들이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이 퇴원 후 머무를 것으로 전해진 대구 사저(달성군 유가읍)의 매입비(약 25억원)는 김 대표와 강용석 가세연 소장이 사비를 털어 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