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김부선이 폭로한 '까만 줄'… 이재명 '손톱'에 진짜 있었다

28일 기자회견서 "가족만 아는 '신체특징' 안다" 폭로"소년공으로 일할 때 고무가 갈리면서 자국 났다고 해"

입력 2022-02-28 19:30 수정 2022-02-28 19:30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왼손 중지 손톱에 김부선이 언급한 것과 비슷한 '까만 줄'이 보인다(빨간 동그라미). ⓒ강민석 기자

이재명(59)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한때 '연인 사이'였음을 주장하며 4년째 민사 소송을 벌이고 있는 영화배우 김부선(62)이 "아무도 모르는, 아내나 그분의 자녀들이나 알 수 있는 이 후보의 또 다른 신체 특징을 알고 있다"고 주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소송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와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가진 김부선은 "이 후보와 사귈 때 알게 됐다"며 "그의 왼손 중지와 약지 손톱에 '까만 때'처럼 보이는 1㎝ 정도의 줄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당시 이 후보는 '이건 때가 아니라, 소년공으로 고무장갑 공장에서 일할 때 고무가 갈리면서 손톱으로 들어가, 빠지지 않는 자국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말에 '이 후보의 손이 찍힌 고화질 사진을 보고 그런 주장을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나오자, 김부선은 "사실이 아니라면 저는 무고죄로 엄중한 처벌을 받는다"며 "그런 걸 잘 아는 제가 이렇게 자유롭게 말할 수 있겠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확실하지는 않지만 데이트를 하던 수많은 밤 중에 봤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본지가 촬영한 이 후보의 '손 사진'을 살펴본 결과, 실제로 이 후보의 왼손 중지 손톱 일부가 까맣게 변색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 후보의 왼손 약지 손톱에서는 '까만 줄'이나 변색된 흔적을 발견할 수 없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왼손 중지 손톱에 김부선이 언급한 것과 비슷한 '까만 줄'이 보인다(빨간 동그라미). ⓒ정상윤 기자

취재 = 조광형 기자
사진 = 정상윤·강민석 기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