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진석, 박원순 정조준 "말미 달라더니 미봉책"

"서울메트로 운영효율화, 세밀한 조사하겠다"… '박원순 낙하산'에 칼끝 겨눠

입력 2016-06-08 09:32 | 수정 2016-06-08 14:48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구의역 스크린도어 참사와 관련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의 칼끝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을 향하고 있다. "직영화하겠다"며 고개를 숙인 박원순 시장의 '대책'을 정조준해 조목조목 비판에 나섰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의 대책은) 결국 그동안 구조조정한 부분을 다시 직영화하겠다는 취지"라며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하는 조삼모사 미봉책"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현충원 추념식에서 박원순 시장과 만나 나눈 대화를 이날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구의역 참사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고민하던 차에, 6일 현충일 행사에서 박원순 시장을 만났다"며 "그 때 박원순 시장은 내게 '서울시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니 조금 말미를 달라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날 박원순 시장이 발표한 '대책'을 가리켜 "직영화 주장이 달콤하게 들릴 수 있지만, 국민들의 부담만 가중시키는 조삼모사 미봉책"이라며 "문제가 생기면 문제의 근원을 찾아서 해결해야지, 공기업 만들고 공무원 늘린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성토했다.

박원순 시장은 전날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무 직영화 △외부업체 서울메트로 퇴직자 의무 채용 조항 삭제 등의 내용을 담은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서울메트로 관리감독의무 소홀 △정규직에 대한 과보호 등 박원순 시장에게 책임이 돌아갈 부분을 덮은 채, 공기업 몸집불리기로 시선을 회피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또, 외부 업체가 서울메트로 퇴직자를 의무 채용하도록 하는 이른바 '낙하산' 조항을 삭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먼저 박원순 시장이 서울메트로에 '낙하산'으로 꽂은 측근 인사들을 정리하는 솔선수범을 보이는 게 우선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시민단체 바른사회시민회의는 희망제작소 출신 조중래 서울메트로 비상임이사,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부위원장 출신 지용호 감사 등을 관련 업무에 대한 전문성 없이 박원순 시장의 측근이라는 이유로 기용된 '낙하산 인사'로 지목한 적이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번 구의역 참사에만 국한되지 않고, 이를 계기로 박원순 시정(市政)의 '메피아' 적폐를 포괄적으로 문제제기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이날 "정책위 산하 일자리특위에서 이번 구의역 비극의 원인을 밝혀내겠다"며 "이번 (구의역 참사)에 국한하지 않고 하청업체와의 불공정 계약, 메피아 특권과 반칙에 대한 세밀한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천명했다.

아울러 "서울메트로의 운영 효율화에 대한 세밀한 조사와 반성, 이것이 선행되지 않는 땜질식 처방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박원순 시장의 포퓰리즘 정책과 공기업 몸집 불리기 및 측근 인사 '낙하산' 채용 관행 등에 메스를 들이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