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찬성 141 반대 5’…유엔 긴급총회서 러시아 규탄·철군촉구 결의 채택

146개국 참석해 141개국 결의안 찬성…러시아, 북한, 벨라루스, 시리아, 에리트레아만 반대중국, 인도, 이란 등 35개국 기권…중국 “이번 투표, 온전한 논의 끝에 이뤄진 것 아냐”

입력 2022-03-03 11:48 수정 2022-03-03 11:48

▲ 유엔 긴급특별총회에 참석한 각국 유엔대사들.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엔 회원국들이 긴급특별총회를 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규탄 및 즉각적인 철군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로써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유엔 긴급특별총회서 러시아 규탄 결의안, 압도적 표차로 채택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소재 유엔본부에서 긴급특별총회가 열렸다. 1982년 이후 40년 만에 열린 긴급총회에는 전체 유엔 회원국 193개국 중 146개국이 참석했다.

유엔 긴급특별총회 안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을 규탄하고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결의안 채택이었다. 투표 결과 한국 등 141개국이 결의안 채택에 찬성했다. 반대한 나라는 당사국인 러시아 외에 북한, 벨라루스, 시리아, 에리트리아였다. 모두 독재국가다.

중국과 인도, 이란, 이라크, 파키스탄, 남수단 등 35개국은 기권했다.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이번 결의안 투표는 온전한 논의를 통해 이뤄진 게 아니다”며 기권 이유를 밝혔다.

통신은 “유엔총회에서 채택한 결의안은 유엔 안보리 결의와 달리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우크라이나의 상징적 승리와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美 “러시아의 국제법 위반, 책임 물어야” 러 “러시아는 민간인 공격 않아”

한편 이날 유엔 긴급특별총회에서는 우크라이나와 미국, 러시아가 설전을 벌였다. 세르지 키슬리츠야 유엔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러시아의 목표는 단순한 우크라이나 점령이 아니라 집단학살”이라며 “평화로운 시기에 유엔 헌장에 서명하는 건 쉽다. 하지만 전쟁 때 유엔 헌장을 이행하는 것은 의무”라고 결의안 채택을 호소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잔혹한 공격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유엔 회원국들은 러시아의 국제법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바실리 네벤자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공격 대상으로 삼지 않는다”며 “서방진영이 유엔에서의 러시아 제재 통과를 압박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