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안철수, 각종 여론조사 ‘대혼전’

추석 연휴 직후 ‘민심’에 이목 집중

입력 2011-09-10 11:22 수정 2011-09-10 12:03

▲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대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SBS가 지난 8일부터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를 실시해 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대1 가상대결에서 박 전 대표는 45.9%로 안 원장(38.8%)에 7.1%포인트 앞섰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의 대결에서는 57.1% 대 27.0%,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대결에서는 55.4% 대 25.6%로 각각 두 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여야 구분 없이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낫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4.7%가 박 전 대표를 꼽았다.

이어 안철수(17.2%) 문재인(7.3%) 손학규(4.6%)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3.7%) 순이었다.

그러나 MBC가 같은 날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537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여론조사에서는 안 원장이 1대1 가상대결에서 59.0%의 지지를 얻어 32.6%에 그친 박 전 대표를 26.4%포인트 차로 크게 앞섰다.

안 원장과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간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가 이뤄진 지난 6일 이후 안 원장을 대선주자로 놓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가장 큰 차이다.

다만 차기 대선에서 선호하는 후보를 묻는 질문에서는 박 전 대표가 29.8%로 안 원장(28.4%)을 오차범위 내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뒤를 이어 문 이사장(11.8%), 손 대표(5.5%) 순이었다.

박 전 대표는 또 문 이사장, 손 대표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43.1%-42.2%, 47.7%-32.2%로 각각 앞섰다.

또 중앙일보가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RDD(임의번호 걸기) 방식을 이용해 10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박 전 대표와 안 원장이 각각 46.6%와 46.3%로 0.3%포인트의 초박빙 승부를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의 양자 대결에서는 박근혜(60.2%)-손학규(28.8%), 박근혜(57.9%)-문재인(31.3%)과 같이 박 전 대표가 멀찌감치 앞섰다.

박 전 대표와 안 원장, 손 대표 3자 대결에서는 박근혜(43.6%)-안철수(38.3%)-손학규(13.9%) 순이었다.

대선 예비후보 전체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박 전 대표(32.8%)와 안 원장(22.1%)이 1∼2위를 차지했다. 이어 문 이사장(7.7%) 손 대표(5.1%) 정 전 대표(3.9%), 김문수 경기지사(3.2%)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3.2%) 순이었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이번 추석 연휴 직후 민심의 향배를 반영하는 여론조사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