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두언 “박근혜, 대세론서 과감히 벗어나야”

“安風, 정치권이 자초···일대 쇄신 기회”

입력 2011-09-14 10:46 수정 2011-09-14 11:20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정두언 의원은 14일 박근혜 전 대표를 향해 “지금부터라도 대세론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강지원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과거 이회창 전 총재가 두 번의 대세론에서 실패한 경험이 있는데 우리가 또 다시 대세론에 안주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는) 과감한 도전을 계속해야 하며 가만히 있으면 대세론은 결코 유지가 안된다”고 강조했다. 보수혁신과 중도개혁을 위한 여권 대권주자들의 리더십을 촉구하기도 했다.

특히 “위기에 빠진 보수, 특히 한나라당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는 게 지도자가 할 일이다. 그것을 가만히 지켜보는 것은 지도자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당내 계파 갈등에 대해 “친이계 자체가 큰 역할을 하지 않기 때문에 최근 들어 갈등은 사라졌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지층 확대, 서민정책 강화, 문호 개방, 자기 혁신 등을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결정적 계기가 됐지만 보수가 위기에 빠졌다”고 했다.

“이 같은 위기는 통상적 방식으로는 벗어날 수 없으며, 일대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고 이에 따른 과감한 실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나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 “어려운 선거에 필승 카드를 내놓아야 하므로 신중할 수밖에 없으며 다음주 초부터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풍(安風.안철수 바람)’에 대해서는 “안철수 개인이 아니라 정치권이 자초한 것으로, 정치권이 일대 쇄신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