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유조선, 보호해야…北측 일방 주장 믿어선 안돼”

한변,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 재판 앞두고 성명서 발표…"北인권활동 단체, 신중 처리해야"

입력 2019-06-19 11:07 수정 2019-06-19 11:21

▲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한변·김태훈 상임대표)과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등 단체들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미 당국이 이들을 체포해 스페인으로 보내면 살인적 북한 정권의 보복대상이 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뉴데일리 DB

국내 변호사·북한인권단체들이 지난 4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으로 미국에서 재판을 앞두고 있는 자유조선 소속 조직원과 관련, "자유조선은 북한 인권 활동을 위해 일해왔다"며 "이번 사건 처리를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한변·김태훈 상임대표)과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등 단체들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미 당국이 이들을 체포해 스페인으로 보내면 살인적 북한 정권의 보복대상이 될 우려가 있다”며 “이 같은 호소를 경청하고 북한인권 운동은 보호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사건을 신중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반북단체 ‘자유조선’(舊 천리마 민병대) 소속 크리스토퍼 안은 지난 4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미 사법당국에 체포된 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연방지방법원에서 18일(현지시각) 보석 재검토 재판을 받는다.

스페인 사법당국은 지난 2월 22일 자유조선 리더 격인 에이드리언 홍과 크리스토퍼 안 등 6명에 대해 북한대사관 침입, 불법 구금, 폭력, 위협 동원한 강도 등 6가지 혐의로 국제체포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에이드리언 홍은 현재 미 수사당국의 추적을 받고 있다.

이들 단체는 “미 검찰은 크리스토퍼 안이 스페인으로 송환되면 중형을 선고받을 수 있어 도주할 염려가 큰 데다, 범죄인 인도조약에 의한 송환도 하면 안된다며 보석 허가를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자유조선 측은 북한 당국·북한 측 증인들의 말만 믿고 대원들이 북한 대사관을 습격해 폭력을 행사했다고 보는 것은 잘못이라고 반박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페인이나 미국의 사법당국이 오로지 증거재판주의, 법치주의 원칙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다만 북한 측 증인들은 그들이 자유조선 대원들에게 협박이나 폭행 당했다고 하지 않으면 자신들 혹은 평양에 있는 가족들이 위험에 처하게 돼 사실을 숨겼을 수도 있다”며 “스페인 당국이 배포한 사건 당시 사진만 봐도 ‘습격’이라는 북측 주장과 달리 자유조선 대원들이 자연스럽게 대사관에 들어가고 있고, 당시 자유조선 대원들은 북한 대사관 내부로부터 요청을 받고 탈출을 돕기 위해 초청을 받아 들어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변 등은 “미국과 스페인 사이의 범죄인 인도 조약은 정치적 행위에 대해선 면제를 허용하고 있다”며 북한 인권 보호를 위한 차원에서 사건이 신중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