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靑 "한-러, 진정한 의미의 동반자 관계로 발전" 자평

정상회담 경제 협력 부분엔 의미 부여 … 북핵 문제는 견해차 확인에 그쳐

입력 2017-09-06 19:00 수정 2017-09-06 19:24

▲ 6일 블라디보스톡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뉴시스 DB

청와대가 한·러 정상회담에 대해 "진정한 의미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원유 공급 문제에 대해서는 양국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양국 간 거리감을 재확인 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한·러 정상회담 직후인6일 브리핑을 통해 "오후 1시 35분부터 1시간 15분간 단독 정상회담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양국 정상은 수교 30주년을 맞는 2020년까지 한·러 간의 교역액을 300억불로, 인적 교류는 연 1백만 명 이상으로 들기 위해 경제 교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유라시아 FTA추진을 푸틴대통령에 적극 타진하고, 푸틴 대통령도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한-러 경제공동위원회에서도 경제 협력 부분이 폭넓게 논의됐다. 특히 남·북·러 삼각 협력 사업에 대한 협의 채널 재개 및 공동연구 수행 등을 진행키로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가스관과 전력망, 한반도종단철도, 시베리아 횡단 철도 등의 사업이 거론됐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는 한·러 협력 관계가 남·북·러 3각 협력 차원에서 다뤄졌지만 남북 관계가 좋지 못하면 한·러 관계마저 정체되는 상황이었다"며 "한·러 협력 자체를 목표로 삼아 양국이 협력하되 이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북한이 참여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수석의 이같은 발언은 청와대가 러시아와 경제 협력 부분에서 진전을 이뤘다고 보고 성과를 자평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관심을 모았던 북핵 문제·원유 공급 문제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양국간 이견 차를 확인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윤영찬 수석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 "북한 6차 핵실험과 관련해 러시아가 제안한 근본적 변화를 위한 로드맵을 북한이 진지하게 검토하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북한이 도발을 멈춰야 한다"며 "북한의 도발을 멈출 수 있는 지도자가 푸틴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인 만큼,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도록 두 지도자가 강력한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특히 북한을 대화의 길로 끌어내기 위해서는 안보리 제재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며 "이번에는 적어도 북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도 적극 협조해 달라"고 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우리도 북한의 핵개발을 반대하고 규탄하고 있다"면서도 "북한은 아무리 압박을 해도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유 공급 문제에 대해서도 "러시아는 북에 1년에 4만톤 정도의 아주 적은 미미한 석유를 수출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원유중단이 북한의 병원 등 민간에 대한 피해를 입힐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북한으로 가는 원유 공급을 끊기 어렵다는 의미로 보인다.

그러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최초의 6자회담에 응하지 않아 중국이 원유공급을 중단한 바도 있었다"며 "그 후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대신 주변국들이 체재 안정을 보장해준다면 한국과 러시아가 북한을 통해 철도·전력·가스관 연결을 할 수 있게 되고, 이를 기반으로 공동경제 번영을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한‧러가 같은 입장에 있다고 본다"며 "어떻게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고 올지에 대해 저도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간 이견은 지난 5일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서도 감지할 수 있다. 당시 푸틴 대통령은 "북한은 체제의 안전을 느끼지 않는 한 핵포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