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금실눈물도,김한길폭로도 안통하는 대한민국

    조선일보 2일자 오피니언면 '5·31선거 나는 이렇게 본다'란에 자유주의연대 대표인 신지호 서강대 겸임교수가 쓴 '대한민국의 제자리 찾기'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인간만사 새옹지마(人間萬事 塞翁之馬)라고 했던가? 17대 총선에서

    2006-06-02
  • 보수든 진보든 중도든 이제 프리미엄은 없다

    조선일보 2일자 오피니언면 '5·31선거 나는 이렇게 본다'란에 김호기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가 쓴 '중도개혁의 실패'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한국 정치는 어디에 있는가. 지난 두 달 내내 머릿속을 맴돌았던 문제다

    2006-06-02
  • '2인자'김근태 '의장 먹을까말까'

    열린우리당의 5·31 지방선거 참패 불똥이 정동영 의장의 사퇴에 이어 당 지도체제 정비문제로까지 옮겨 붙고 있다. 정 의장의 사퇴와 함께 ▲나머지 당 지도부도 전원 사퇴할 것인지 아니면 ▲지난 2․18 전당대회에서 차순위 득표를 했던 김

    2006-06-01 정경준
  • 전여옥 "잊지말자 2002년12월19일 "

    한나라당 ‘여전사’ 전여옥 의원이 2007년 정권교체를 위해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 붙였다. 그는 1일 ‘5·31지방선거 한나라당 압승’에 대해 “2007년 대선 승리를 위해 죽을 각오로 싸우라는 국민들의

    2006-06-01 송수연
  • 한나라 전대 '오세훈효과' 비상

    5·31 압승이란 성적표를 받으며 쾌속질주하고 있는 한나라당이 겉으론 '이제는 2007년 정권창출'을 외치고 있지만 정작 소속 의원들은 7월에 있을 전당대회에 시선이 쏠려있다.'대세론'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이번 지방선거 압승으로 차기 대선

    2006-06-01 최은석
  • 박근혜"오세훈 잘못땐 한나라탓돼"

    “시민들의 기대에 보답해야 한다는 겸손한 마음으로 일해야 한다” 31일 서울 염창동 당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를 만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덕담을 건네면서도 이 같은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오 당선자를 만나기 전 있었던 회의에서도 박 대

    2006-06-01 송수연
  • 한나라 '대선 남았다. 오버말자'

    5·31지방선거를 통해 정부·여당에 등을 돌린 민심을 확실히 확인한 한나라당은 향후 행보를 2007년 대선에 맞추며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이다. 1일 서울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확대당직자회의에 참석한 당직자들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분석하

    2006-06-01 송수연
  • 한화갑 '열린당 허물고 오면 받아는 줄게'

    5·31지방선거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만들어낸 민주당이 자신감에 찬 모습이다. 열린우리당과의 '호남쟁탈전'에서 승리를 거둔 만큼 민주당의 주가 역시 상승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기 때문.민주당은 시·도지사의 경우 광주와 전남에서 승리했고 기초단체장도

    2006-06-01 최은석
  • 정동영, 책임지고 사퇴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이 1일 5․31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의장직에서 공식 사퇴했다. 지난 2월 18일 전당대회를 통해 당 의장직에 복귀한 뒤, 딱 104일째만이다. ·그러나 열린당은 당 지도부 전원 사퇴냐, 김근태 최고위원의 의

    2006-06-01 정경준
  • '버블꺼진다'호들갑떨던 당신들이 버블이었다

    조선일보 1일자 오피니언면 '5.31선거 나는 이렇게 본다'란에 김인영 성균관대 정외과 교수가 쓴 칼럼 '진보정치의 버블 붕괴'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한나라당의 압승으로 끝난 5·31 지방선거 결과는 그동안 한국 정치

    2006-06-01
  • 또 지지층이 투표안해서 졌다고?

    중앙일보 1일자 오피니언면 '노트북을열며'란에 이 신문 이정민 정치부문 차장이 쓴 '정계개편론은 꼼수'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5.31 지방선거가 끝났다. 이제 정치권은 정계개편의 격랑 속으로 들어간다. 논의는 열린우리당에서 가장

    2006-06-01
  • 당원, 정·김사퇴 요구 소동

    열린우리당이 1일 지방선거 패배책임론과 관련, 당 지도부의 향후 거취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일반당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임충원씨가 중앙당 기자실을 찾아 정동영 김근태 사퇴를 주장하며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 즉각 당직자들에 의해 제지당했지만 임씨는 기자실

    2006-06-01 정경준
  • 박근혜 "아직 해야할 일이 많다"

    ‘한나라당 싹쓸이’를 이끌며 5·31지방선거 ‘주역’이 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1일 지방선거 승리를 자축하기 보다는 들뜰 수 있는 당내 분위기를 차분하게 다잡았다. “보통 3∼4주 정도 돼야

    2006-06-01 송수연
  • 강금실 진대제, 당신들에게 신의 축복을

    동아일보 1일자 오피니언면 '오늘과 내일'란에 이 신문 오명철 편집국 부국장이 쓴 칼럼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어느 시인의 말처럼 이제 잔치는 끝났습니다. 두 분 정말 수고 많이 하셨고 애 많이 쓰셨습니다. 많은 낙선자가 있지만 두 분의 선전

    2006-06-01
  • '정권 탄핵'당했는데 또 꼼수 부려봐라

    동아일보 1일자 사설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지방선거가 예상대로 열린우리당의 참패로 끝났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여당이 기록한 최악의 패배다. 1960년 4·19혁명 직후 7·29총선에서 민주당이 민의원 2

    2006-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