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혐오·분란 야기하는 정치 훌리건은 격리해야" 박용진, 이재명 맹공

"당내 사당화가 논란… 앞으로 민주당에서 셀프 공천이란 단어 사라지게 하겠다""모욕적 언행, 당원 품위 훼손하는 행위에 징계와 형사 조치 가능하게 할 것""의견 다른 사람에 욕설, 증오, 좌표찍기, 문자폭탄 선동하는 사람 분리해야"

입력 2022-08-08 11:29 수정 2022-08-08 13:23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사당화 방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가 8일 '사당화(私黨化)' 우려를 비롯해 경쟁자인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논란을 지적했다.

박 후보가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을 경계하며 선거 판세 뒤집기를 시도하는 모습이다.

박용진 "'셀프 공천'이라는 단어는 사라질 것"

박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사당화 방지 기자회견'을 열고 3가지 혁신안을 공개했다. ▲최고위원회 권한 강화 ▲독립적인 인사위원회 출범 ▲선거 1년 전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구성 등이 그 핵심이다.

박 후보는 이 기자회견에서 "최근 당내에서 사당화가 논란"이라고며 "이 논란은 개인의 이익을 위해 당의 자원과 시간을 낭비하고 당 소속 출마자들의 당선 기회를 희생시켰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이어 "민주당은 선당후사의 정신이 살아 있던 정당"이라며 "이런 논란이 발생한다는 것 자체가 민주당답지 못한 것"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셀프 공천' '정치 훌리건' 등을 언급하며 이 의원을 향해 날을 세웠다. "지난 예비경선 때 함께했던 강병원 예비후보의 당 대표 공천권 내려놓기 공약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천명한 박 후보는 "앞으로 민주당에서 '셀프 공천'이라는 단어는 사라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 후보는 또 "최근 혐오와 분란을 야기하는 '정치 훌리건'으로 인해 당이 어지럽다"며 "모욕적 언행과 당원의 품위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징계와 형사조치까지 가능하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치 훌리건은 분리하고 격리하는 것이 맞다"

박 후보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도 정치 훌리건 방지를 재차 강조했다. "사당화 논란에 대한 해명과 사과 요구에 그치지 않고, 민주당에서 앞으로 사당화 논란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와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당헌 80조 개정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있을 수 없다"며 "특정인 누구를 위해서 또 다른 사당화 논란, 또 다른 패배로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정치 훌리건 및 사당화 방지를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에 대해 욕설과 증오, 좌표 찍기, 문자폭탄을 선동하는 사람은 과감히 분리시켜내야 민주당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붉은 악마를 보호하려면 운동장에서 난동을 피우는 훌리건은 분리하고 격리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한 박 후보는 "저는 당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당원을 보호하고 당의 팬덤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박 후보는 7일 제주지역 전당대회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도 "당헌 80조 개정에 결연히 반대한다"며 "민주당이 더 극심한 사당화 논란에 빠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민주당 당헌 80조(부정부패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한다) 개정을 요청하는 청원은 8일 오전 기준 6만 9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지도부의 의무 응답 기준(5만 명)을 넘겼다.

이와 관련,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후 "5만 명 이상이 요구한 사안이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관련 논의가 있던 것으로 안다"며 "보고 받으면 공식 논의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