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미 종전선언 문안 조율하면서, 北과 직접 소통”… 靑 '은밀한 접촉' 시인

소통 방식은 안 밝혀… “베이징올림픽, 종전선언과 직접 관련 없어” 플랜B 시사

입력 2021-12-09 17:07 | 수정 2021-12-09 18:02

▲ 지난 7일 열린 서울 유엔평화유지 관계장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에 국제사회가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한미 간에 종전선언 문안을 조율하면서 북한과 꾸준히 직접 소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어떤 채널을 통해 북한과 소통하는지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靑 고위 관계자 “한미 간 종전선언 문안 조율할 때 북한과 직접 소통”

중앙일보는 지난 8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미 간 종전선언 문안 조율이 마무리 단계에 와 있지만 아직 완성된 것이 아니라 진행 중인 상황”이라는 설명과 함께 “특히 그동안 한미 간의 종전선언 문구 조율 과정에서 북한과 꾸준히 소통해왔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북한과의 ‘내밀한 소통 채널’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 관계자는 남북 간의 직접 소통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소통) 방식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현재 남북 간 공식 소통 채널은 지난 7월 복구한 남북 간 군 통신연락선뿐이다. 남북은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통신연락선 점검을 위한 통화를 한다.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일상적인 대화가 이뤄지는 군 통신연락선으로는 종전선언 등 극도의 보안이 필요한 논의를 할 수 없다”면서 “남북 간 (직접 소통) 채널은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靑 고위 관계자 “종전선언, 베이징동계올림픽 아닌 다른 계기 통할 수도”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북한과 직접 소통 채널 존재를 밝힌 것을 두고 신문은 “그동안 한미 간 종전선언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입장이 한국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반영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여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8일 “종전선언은 한미 협의를 주축으로 해서 문안, 시기, 참석자 등을 조율하고 있다”며 “남북 정상이 2007년 10·4선언과 2018년 4·27판문점선언 등에서 종전선언 추진에 합의했기 때문에 (북측의) 긍정적 반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베이징동계올림픽과 관련,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이 실현되기 어려워졌다는 외교가의 관측에는 “종전선언을 특정한 시기나 계기를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것이 아니고, 종전선언과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직접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정부는 현재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올림픽을 종전선언의 계기로 삼는다는 기존 계획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신문은 “베이징동계올림픽 외에 종전선언을 위한 별도의 계기를 만드는 ‘플랜B’까지 검토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