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치적 중립 지키라더니… 文 "대선 결과가 남북정상회담 망칠 수 있어"

연합뉴스-세계 7대 통신사 합동 서면인터뷰… 조건없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시사"종전선언, 한미 문안 일치 이뤄…남북관계 진전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부동산 가격 잡지 못한게 가장 아파… 퇴임 후 정치 관여 안할 것"

입력 2022-02-11 15:51 수정 2022-02-11 17:40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자립준비청년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대화에 선결조건을 내세우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며 "북한이 원하는 방식으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연합뉴스를 포함한 세계 8개 통신사와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대화 의지가 있다면 대면이든 화상이든 중요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건없이 북한이 원한다면 당장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한미 간 종전선언 문안까진 의견일치를 이룬 상태"라며 "중국도 종전선언을 지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 간 소통이 수시로 이뤄지느냐'는 질문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는 깊이 소통하며 신뢰관계를 쌓아왔다"며 "만나지 못하는 동안에도 필요한 소통을 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건 없는 회담'을 강조하면서도 현실적으로 남북관계가 진전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내놨다. "임기 내 종전선언을 이루겠다는 것은 물리적으로 지나친 욕심"이라고 말한 것인데, 최근 북한이 연이어 도발하고 있고,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유예를 철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9년 2월 '노딜'로 끝난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선 "장기간 교착국면이 초래돼 두고두고 아쉽다"면서 "하노이 정상회담이 성공했다면 북한 비핵화와 함께 북-미 및 남북 관계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적어도 종전선언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더욱 성숙시켜 다음 정부에 넘겨주고 싶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다가온 선거 시기와 결과가 남북정상회담을 갖기에 부적절한 상황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날 당장 야권의 '정치개입'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외교부차관 출신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가장 냉정하고 중립적으로 봐야 할 외교안보 문제까지 꺼내들어 대선에 개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부동산가격을 안정시키지 못한 게 가장 아픈 일"이라고 부동산정책 실패를 재차 인정했다.

퇴임 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정치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방북특사 등 역할을 요청받으면 수용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