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 간첩단, 文 당선을 지원했다"… 자유연대, 관련 정치인 소환 촉구

청주간첩단,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특보단 활동… 송영길·민주당 충북도당 간부와도 접촉

입력 2021-08-24 12:11 수정 2021-08-24 14:10

▲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충북 청주지역 활동가(오른쪽 두 번째 제외)들이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충북지역 노동특보단으로 활동하는 모습이다. ⓒ뉴시스

'국가보안법수호자유연대'가 청주 간첩단과 연관된 정치권 인사들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 지령에 따라 미 스텔스기 도입 반대운동을 벌이는 등 간첩 혐의를 받는 일당이 적발돼 구속됐는데도 이들과 연계한 현역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한 수사는 미비한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자유연대에는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자유민주연구원·행동하는자유시민·덕우회·바른사회시민회의 외 100여 단체가 참여한다.

자유연대는 23일 성명에서 "최근 국정원 대공수사국과 경찰청 안보수사국에서는 북한 지령을 받아 '자주통일충북동지회'라는 비밀 결사체를 결성하고 암약(暗躍)해온 청주 간첩단 일당 4명을 검거해 이중 3명을 구속하고 수사 중"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북한 간첩들, 문재인·민주당 등 정치권과 직접 연관"

자유연대는 이어 "더 심각한 것은 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등 정치권과 직접 연관된 사실이 밝혀졌다는 점"이라며 "북한 간첩들이 문 대통령의 당선을 지원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국정원 등에 따르면, 청주 간첩단 피의자 4명은 2017년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노동특보단으로 충북 지역에서 활동했다. 이들은 2020년 10월에는 당시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위원장(현 민주당 대표)을 찾아 묘목 북한 보내기운동 건으로 면담하고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이 면담 결과를 북한에 즉각 보고하기도 했다.

자유연대는 "김정은 집단의 눈치를 보며 간첩단사건을 폄하, 방해하고 축소하기 위해 혈안이 된 정권과 정치권 등 수사방해세력들에 경고한다"며 "안보위해세력을 비호하는 여러분들의 정체는 무엇인가. 바로 반국가 이적세력에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안보수사당국이 압수한 증거물(USB)에서 확인된 대북 보고문과 지령문 등에 의하면 민주당 충북도당 간부, 민중당 간부 등과 수시로 만난 사실도 밝혀졌다"고 지적한 자유연대는 "청주 간첩단과 연루된 문재인 대통령과 당시 캠프 관계자, 송영길 대표, 민주당 충북도당 간부, 민중당 인사 등 정치권 인사들을 즉각 소환해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