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원순 서울시 9년 ⑨] 서민 돕겠다며 만든 사회투자기금 1100억… 좌파 교육업체 900곳에 퍼줬다

협동조합·사회적기업·시민활동가 등에 7년간 1100억 지원… 상환 못해도 처벌조항 없어 '눈먼 돈' 의혹

입력 2021-05-11 14:43 | 수정 2021-05-11 17:06

▲ 서울시청. ⓒ정상윤 기자

2013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사회적경제기업(협동조합)·사회적투자사업·사회주택사업자·고용취약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융자사업을 시작했다. 올해까지 이 사업에 투입된 시 예산은 1100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이 사업은 취지와 다르게 지원받은 사회적기업 다수가 외양만 기업이고 실제는 좌파 교육사업단체이거나 서울시로부터 중복지원받는 등 좌파 생태계의 자금줄로 기능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국민의힘 소속 여명 서울시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는 '서울특별시 사회투자기금의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에 따라 사회적경제기업과 고용취약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융자사업을 2013년부터 시작했다. 시가 사회적금융기관에 융자(연 이자율 0%)해주면, 해당 기관은 다시 사회적경제기업·고용취약노동자 등에게 재융자(이자율 연 3% 이내)하는 방식이다.

2013~20년 906개 기업 지원… 시 예산 1084억7600만원 투입

시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3~20년 총 906기업이 1084억7600만원을 융자받았다. 연도별로는 △2013년 59기업, 109억원 △2014년 44기업, 74억8800만원 △2015년 81기업, 146억1200만원 △2016년 65기업, 206억6400만원 △2017년 170기업, 98억8400만원 △2018년 137기업, 130억6600만원 △2019년 127기업, 163억5000만원 △2020년 223기업, 155억1200만원 등이다. 2021년의 경우 시는 총 259억95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놨다.

당시 박 전 시장은 사회적투자를 통해 사회의 균형발전과 미래 성장동력을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서민기업·사회적기업·취약노동자 등을 지원하겠다는 취지였다.

문제는 서울시의 운용 방식에 있다. 여 시의원은 "사회투자기금 본래의 좋은 취지와 다르게 시민 혈세가 시민들과 상관없는 곳에 무분별하게 지원됐다"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통화에서 "사회투자기금 지원을 받은 협동조합·사회적기업· 시민활동가들이 기존 서울시로부터 사업 지원을 받은 바 있거나 서울시에서 근무한 적이 있어 이해충돌의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사업 다수가 좌파 지원사업… 미상환에 따른 처벌조항 없어

이 사회투자기금이 뉴딜 일자리사업, 민간위탁사업 등 서울시의 또 다른 좌파 생태계 지원사업과 연계됐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사회투자기금으로 사업자금을 마련한 협동조합이 서울시로부터 뉴딜 일자리사업을 따낸 뒤 사업이 정착·확장되면 민간위탁사업을 통해 더 많은 자금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는 방식이라는 것이 여 시의원의 설명이다.

"사회투자기금은 지원받은 단체가 상환 능력이 없어 상환하지 못해도 처벌조항이 없다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한 여 시의원은 "이는 서울시의 배임에 해당하고, 지원받은 단체는 결산보고서를 지자체에 제출해야 하는 절차상의 까다로움을 서울시 융자라는 '꼼수지원'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상환되지 않은 융자채권은 없다고 한다.

"좌파생태계 자금처 기능 수행… 금융 취약계층 위한다는 취지 살려야"

여 시의원은 "사회투자기금은 신용도가 떨어지는 사회적기업·프리랜서·협동조합에 저리로 융자해주는 좋은 사업"이라면서도 "그러나 참여한 사회적기업들이 무늬만 기업이고 대부분 교육사업이 주업종인 점, 기업 사장이 서울시 보조금을 결정하는 임기제 공무원과 관계가 있는 점 등 좌파생태계의 자금처로 기능해온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모든 사회투자기금이 좌파 시민단체에 지급되는 것은 아니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경계한 여 시의원은 "융자지원 업체 선별 시 성장가능성, 이해충돌 여부 등을 가려내 특정 세력의 생태계를 구축하는 인적 네트워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