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UN "알카에다 조직원 다수, 한국행 요청"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 공개

입력 2019-02-14 20:52 | 수정 2019-02-15 10:07

▲ ⓒ연합뉴스

2001년 미국의 9·11 테러를 일으킨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계열의 극단조직 소속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요청하고 있다고 유엔이 보고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달 초 공개한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에 이같이 나타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터키를 거쳐 한국으로 가게 해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서에서 언급한 시리아의 알카에다 계열 조직은 우즈베키스탄인들로 구성된 '카티바 이맘 알부카리'와 '카티바 알타우히드 왈지하드'다. 두 조직원의 규모는 각각 200~300명으로 알려졌다. '왈지하드'는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 '자바트 알누스라'의 전투부대로 현재 시리아 북서부 반군 지역 70% 이상을 통제하고 있다.

이들이 한국행을 원하는 이유는 한국에 2만~3만 명에 이르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한국 내 우즈베키스탄 노동자 중 일부는 극단주의 추종자들로 시리아에 합류하는 극단주의자들의 경비를 대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해당 보고서 공개 후 우리나라 법무부는 테러 대응 차원에서 제3국서 우리나라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의 체류자격 심사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또 시리아 등 여행금지지역 체류 사실이 확인된 우즈베키스탄인에게는 원칙적으로 비자 발급을 차단하기로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