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개성공단 전면 단전·단수…“사실상 폐쇄”

한국 인원 280명 철수한지 50분 뒤에 조치…개성 전체 상수도 공급 중단

입력 2016-02-12 12:42 | 수정 2016-02-12 17:26

▲ 파주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의 야경. 한국 정부가 단전·단수 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이 모습은 앞으로 볼 수 없게 됐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11일 북한 측이 개성공단의 한국 인원들을 모두 강제추방한 뒤 한국 정부는 공단에 대한 단전·단수 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개성시 일대의 전력 및 상수도 공급이 모두 중단됐다.

통일부는 12일 “우리 측 인력 280명이 완전 철수한지 50분 뒤인 11일 오후 11시 53분을 기해 개성공단에 대한 송배전을 전면 차단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개성공단에 단전 조치를 하면 상수도 공급도 되지 않는다”면서 “며칠 안에 개성 지역에 대한 물 공급이 완전히 끊기지만 북한이 발전기를 돌린다면 다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한국 측 인원을 인솔하고 철수한 김남식 개성공단 관리위원장은 “공단 관련 시설에 봉인 조치를 취했다”고 밝힌 바 있어, 북한이 공단 지역에 투입한 개성시 인민위원회와 인민군 병력이 무단침입을 하지 않는다면, 개성시와 공단 일대의 전기, 물 공급은 못하게 됐다.

12일 한국수자원공사 측이 "철수 시간이 촉박해 정수시설에 봉인조치를 못했다"고 밝히기도 했지만, 전력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상수도 공급을 할 수 없어 한동안은 개성 일대에 물 공급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지만,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권은 개성공단을 조성하면서, 공단 입주기업과 개성 지역 주민들을 위한 10만 kWh 용량의 전력 공급망, 개성 일대까지 포함하는 상수도망, 개성 시내까지 연결하는 포장 도로 등을 북한 측에 제공한 바 있다.

여기에 소요되는 비용은 모두 세금으로 충당했으며, 요금도 매우 저렴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2015년 10월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 당시 입주기업 가운데 다수가 수억 원이 넘는 전기요금을 상습적으로 체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