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병수 “막걸리 먹다 땅 구입?” 오거돈 “원전비리 의혹”

부산시장선거 여론조사서 오차 범위내 접전…혼탁·가열 선거로 변모

입력 2014-05-27 18:53 | 수정 2014-05-27 22:03

 

▲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왼쪽)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27일 금정구 금정문화회관과 강서구 강서체육공원 체육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새누리당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의 폭로전이 가열되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도가 오차범위로 잡히면서 양측 모두 선거일까지 양보없는 공세를 쏟아 붓는 양상이다. 

서병수 후보 측은 27일 오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서 후보 캠프 전용성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의 부동산 과다보유 전력을 꼬집었다.

오 후보는 부산 동구청장으로 재직한 1993년
투기성 부동산 과다 보유로 공직사퇴를 권고 받고
불명예 직위해제 된 전력이 있다.
2004년 열린우리당 후보로 시장에 출마한 것은
자신의 말처럼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한 것이 아니라
투기성 부동산과 가족이 경영하는 철강회사의
업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그는 “부동산 문제가 불거지자 경기도 여주 땅은 ‘아이들과 나갔다가 조그마한 토지가 있기에 구입했다’고 했고, 군산 땅은 ‘친구 3명과 막걸리 마시다가 사자고 해서 샀다’고 해명했다. 자칭 서민을 대표하는 시장 후보가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오거돈 후보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공직자로서 자기 관리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 여주 땅을 복지재단에 기탁하는 문제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으나 이 또한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거돈 후보 측은 이날 서병수 후보 측근의 원전비리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하며 즉각 반격에 나섰다.

오 후보 측은 “실세 국회의원을 통해 승진하려고 뇌물을 건넨 사건인데 정작 서 후보에 대한 조사가 없었던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오 후보 측은 “사무장이 지역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뇌물을 받았는데 서 후보가 1심 판결까지 몰랐던 점도 의혹이다. 검찰은 몸통을 은폐하기 위해 꼬리를 자른다는 비판에서 벗어나려면 이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