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누리는 동작-새정치는 해운대...누구없소?

새누리, 동작을 1순위 김문수 전 지사 이어 나경원 전 의원도 불출마로 가닥
새정치, 부산지역 강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불출마 공식 선언

입력 2014-07-08 16:21 | 수정 2014-07-08 17:30

 

여야가 7.30재보궐선거를 20여일 앞두고 당내 거물급 인사들의 잇따른 불출마 선언으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울 동작을에 당초 제1순위였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공천키 위해 '십고초려'의 공을 들였으나 끝내 김 전 지사의 불출마 의사를 꺾지 못했다. 차선책이었던 나경원 전 의원도 불출마로 기류가 바뀌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사정은 마찬가지.

8일 서울 동작을 후보로 전략 공천된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기자회견장이 허동준 전 동작을 지역위원장과 지지자들의 항의로 '아수라장'이 됐다. 설상가상으로 이날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운대·기장갑에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총체적 난국을 맞았다.

오 전 장관측은 보도진에게 보낸 문자메세지를 통해 "오 전 장관은 본인의 뜻과 상관없이 출마 여부를 놓고 정치권, 시민사회단체로부터 과분한 관심을 받았지만 이번 보궐선거에서는 정치적, 시대적 요청에 응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해운대·기장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불출마하기로 입장을 최종 정리했다"고 밝혔다.

오 전 장관의 불출마로 해운대 재보궐 선거는 경선을 앞둔 새누리당의 김세현, 배덕광 예비후보 가운데 한 사람과 새정치의 윤준호 후보의 양자대결로 치러질 전망이다.

당초 새정치측은 '활화산'으로 불린 해운대·기장갑 지역에 가장 경쟁력이 높은 오 전 장관을 전략 공천해 그간 새누리당의 텃밭이었던 부산지역을 공략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상황이 돼 버렸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의 리더십도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

한편 오 전 장관은 막판까지 출마 여부를 두고 적잖은 고민을 했으나 6·4 부산시장 선거에 이어 새누리당의 조직표에 밀려 또 한 번 낙선할 수 있다는 데 상당한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장 선거 불과 두 달 후에 무대를 바꿔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는 모양새가 과욕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