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통진당 가세 부산 함락 위기" 서병수 눈물의 호소

"부산 함락되면 박근혜 대통령 성공 못할 것" vs "종북몰이 대통령 눈물팔이 그만 하라"

입력 2014-06-03 18:09 | 수정 2014-06-03 18:18

새누리당이 텃밭 부산에서 예상 이상의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통진당 고창권 후보가 사퇴한 이후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의 양자 대결 구도가 이뤄지면서 [부산 함락] 위기감이 퍼지고 있는 것.

부산은 야당 텃밭이란 상징성 외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북항 개발 등 각별한 관심을 두는 곳인 만큼 부산시장선거 패배는 향후 국정운영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다.

서병수 후보 캠프 한 관계자는 "통진당이 숟가락을 올린 부산에서 무소속 후보에게 여당 후보가 지게 된다면 박 대통령에게도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병수 후보는 지난 1일부터 "부산시장이 되지 못하면 박근혜 대통령은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선거운동기간이 끝나는 시간까지 잠을 자지 않고 민생현장을 찾아 절실함과 진정성을 알리겠다"며 눈물의 호소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중앙당에서도 지도부가 대거 부산으로 출동, 서병수 후보에 힘을 싣는데 총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3일 부산역 광장 유세현장에서 윤상현 새누리당 선대위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은 "국가 전복을 기도한 통진당 후보가 사퇴함으로써 부산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국가전복세력인 통진당이 결국은 부산 점령을 기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거돈 후보는 "종북몰이, 대통령 눈물팔이에 나선 서 후보는 공당의 후보로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더 이상 부산시민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말아 달라"며 맞서는 양상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