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원순 농약, 오거돈 표절, 선거 막판 최대 변수될 듯

농약급식, 논문표절 막판 선거쟁점 부상..여당 총 공세

입력 2014-06-02 09:07 | 수정 2014-06-02 12:29

6.4지방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접전지역 막판 선거쟁점이 드러나고 있다.

세월호 사고 이후 전반적으로 여당이 야권에 밀리는 형국을 보이면서 리드를 지키려는 야권후보와 뒤집으려는 여당 후보의 공세가 긴박하다.

특히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야당(야권)후보들인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의 [거짓말 논란]이 승부의 분수령으로 떠올랐다.

농약급식 게이트와 논문표절 의혹에 휩싸인 두 사람 모두 여당의 공격을 "근거없는 네거티브"로 일축하며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논란이 커지는 양상이다.

 

 

눈에 띄는 점은 두 사람 모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적인 [부인]보다는 [정치적 공세]로 각도를 트는 대응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박원순 후보 측은 농약급식에 대해 "지극히 미미한 부분을 침소봉대하고 거짓과장하면서 아이들의 밥상을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또 오거돈 후보는 자신의 박사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서병수 후보의 원전비리를 덮어보려는 유치한 발상"이라고 대응했다.


이 같은 대응은 상대후보에 비해 비교적 우위를 보이는 후보가 선거일까지 시간을 끌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논란에 직접적으로 맞대응할 경우 사실여부에 초점이 쏠려 자칫 승부가 뒤집히는 역전 적시타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제기된 의혹에 최대한 시간을 끌어 논란의 본질을 흐린 뒤 [네거티브]라는 반론을 끌어내 [여당 후보의 공세에 고전하는 야권 후보]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는데도 유리한 방식이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이번 선거의 특징이 상대방의 검증을 [네거티브]로 일축해 대응하지 않는 방식이 많아졌다는 점이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침체된 국민적 분위기를 이용해 제대로 된 후보검증없이 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