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노당 해산, 시민단체의 힘으로...

재향군인회, 국민행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 참여대북포용정책, 현대사 역사교과서 비판 쏟아져 정권재창출 위한 '보수대연합' 강조하기도

입력 2011-08-31 15:21 | 수정 2011-08-31 15:49

▲ 30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국민대회에서 조갑제 대표가 연설을 하고 있다.ⓒ konas.net

민노당 해산 및 왕재산 간첩단 사건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원하는 자유진영 시민단체들이 30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국민대회를 열었다.

이 날 대회에는 대한민국재향군인회, 국민행동본부,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라이트코리아 등의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금란교회, 청교도영성훈련원 신도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체제를 비호하는 민노당을 '종북위헌 정당'으로 정의하고 해산을 촉구하는 한편 왕재산 간첩단 사건 관련자의 엄벌을 촉구했다. 

장경순 (사)자유수호국민운동 총재는 격려사에서 "지금 우리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2가지 문제는 국가안보와 보수정권의 재창출"이라며 이를 위한 보수대연합을 강조했다.

이재관 재향군인회 육군 부회장은 “지구상에서 간첩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 간첩에게 민주화운동 했다고 국가포상금 주는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부회장은 "전직 국회의장 비서, 현직 공무원, 광우병 주도세력, 국가보안법 폐지 추진 세력, 맥아더장군·김백일장군 동상 철거 세력, 한진중공업 ‘절망버스’,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방해세력 등은 법질서를 파괴하고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불순분자들"이라고 주장했다.

퍼주기식 대북포용정책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10년간의 좌파정권이 퍼주기 대북포용정책을 종교처럼 떠받들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면서 “민주, 진보, 평화의 가면을 쓴 불순세력을 철저히 색출해 국가보안법으로 처단할 것"을 요구했다. 

역사적 사실을 날조, 왜곡해 국민들의 안보의식을 해체시키려는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즉각 폐기도 함께 주장했다.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는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참여한 216만 여명의 서울시민은 민주주의를 할 자격이 있는 시민들”이라며, “이 민주시민들이 이제는 종북세력에 대해 수비만 할 것이 아니라 헌법과 진실이란 무기로 반격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좌편향성도 지적했다.
조 대표는 "교과부에 시정을 요청한 김관진 국방장관, 종북세력 척결을 강조한 한상대 검찰총장 및 권재진 법무장관,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세력에 단호히 대처한 경찰청장 외에도 국정원장과 통일부장관에게 박수를 보내자"며 사회 곳곳에 만연한 종북좌파의 척결을 거듭 강조했다.

조 대표는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종북세력이 정권을 잡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3가지 대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대동단결(김정일 반대세력과의 단합), 백의종군, 분진합격(애국을 위한 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공격의 방향은 한 방향)의 정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날 행사는 신혜식 독립신문 대표의 민노당 해산심판청구 결의문 낭독과 민병돈 전 육군사관학교장의 만세삼창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이 날 행사에 앞서 인터넷 독립신문이 제작한 '반값등록금의 뿌리는?'이라는 다큐멘터리 시사회가 열려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