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손학규 “나홀로 선거, 아파트 표심 얻으려면…”

“자기 사람들 모아놓고 벌이는 유세 효과 없을 것”

입력 2011-04-21 11:27 | 수정 2011-04-21 11:35

4.27 경기 성남 분당을 재보선에 출마한 손학규 후보는 ‘나홀로 선거방식’에 대해 “구태적인 세몰이 선거로는 꽁꽁 숨은 분당아파트의 안방 표심을 얻을 수 없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손 후보는 “자기 사람들을 모아 놓고 벌이는 집중유세나 세몰이, 네거티브 등 선거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면서 “구태정치에 염증을 느낀 분당시민들이 변화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 손학규 후보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성은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종이접기를 함께하고 있다. ⓒ 손학규 후보 홈페이지

이에 따라 “거리를 몰려다니는 유세가 별로 의미가 없다. 우리 사회 변화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 그 자세와 능력을 보여줘 대안세력임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권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우지 않은데 대해 “이번 재보선 선거 결과가 곧 정권심판이다. 언제까지 이명박 정부 욕만 할 것이 아니라 중산층 대표도시 분당시민들의 변화의 욕구를 수용하고, 민주당이 대안세력으로 자세가 됐음을 보여주면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남좌파·분당우파’ 논란과 관련해 “우리 사회가 자꾸 좌파다, 우파다 가르는 게 큰 문제”라면서 “분열과 대립, 갈등을 통합으로 바꿔야 한다”고 언급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