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대학생들 “김정일 국제재판소 세우자” 서명운동

입력 2009-08-26 17:03 수정 2009-08-27 09:18

▲ 범국민대학생실천단 단원들이 26일 종묘공원에서 김정일 ICC 제소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 독립신문 제공 

“대량학살과 납치 등 반인륜적 범죄를 일삼는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들을 국제형사제판소(ICC)에 제소하자.”
대학생들이 김정일을 ICC에 제소하기 위해 나섰다.
범국민대학생실천단(이하 대학생실천단)은 26일 종묘공원에서 발대식을 열고 김정일 ICC 제소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을 벌였다.
이들은 이날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대한어버이연합 등 다른 시민단체들과 함께 '북한주민 자유를 위한 대학생 퍼포먼스'와 '북한인권 사진전' 등 행사도 열었다.
대학생실천단은 "북한은 김정일에 의한, 김정일을 위한 통치가 계속되고 있으며, 북한 주민들의 생존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규탄하고 "김정일의 폭압통치는 기독교인과 탈북자에 대한 공개총살, 여성과 어린이의 성유린, 굶주림과 외국인 납치 등이며, 이는 반인도적 범죄"라고 주장했다.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한 관계자는 "북한은 최근 개성공단 유씨석방, 현대 그룹 현정은 회장과의 합의, DJ 서거에 따른 조문정국 등으로 남북 대화의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는 예전과 변함이 없는 통일전선전술의 일환으로 한국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일 뿐, 북한정권의 반인륜성과 야만성의 본질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