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공산당, '백지 시위' 강경 대응 엄포… "사회질서 교란 행위는 타격해야"

천원칭 정법위 서기, 전체회의 개최… "적대세력 침투 결연히 타격"국제사회, '평화 시위 지지'… 美 "중국인도 견해 알릴 권리 있다"

입력 2022-11-30 17:56 수정 2022-11-30 18:42

▲ 지난 27일 중국 상하이 도심에서 코로나19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경찰이 한 시위자를 연행하는 과정에서 손으로 시위자의 입을 막고 있다. ⓒ상하이=AP/뉴시스

중국 공산당이 코로나19 봉쇄 정책 항의 시위에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이른바 '백지 시위'가 반정부 성격의 시위로 번지자 중국 사법당국이 나서서 경고한 것으로 보인다.

30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천원칭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 서기는 지난 29일 열린 정법위 전체회의에서 "법에 따라 적대 세력의 침투 및 파괴 활동과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위법 및 범죄 행위를 결연히 타격해 사회 전반의 안정을 확실히 수호해야 한다"고 했다.

특정 사안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지난 주말 수도 베이징을 비롯한 전국에서 발생한 이른바 '백지 시위'를 향한 경고로 풀이된다.

이번 시위는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를 계기로 발생했다. 지난 24일 이 사고로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대부분의 시민은 코로나19 봉쇄정책이 인명피해로 이어졌다고 주장하며 시위에 나섰다.

이번 정법위 전체회의를 주재한 천원칭 서기는 경찰 출신으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정보기관이자 방첩기관인 국가안전부 부장으로 재직한 뒤 지난달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거쳐 공안 및 정법 조직의 사령탑으로 발탁됐다.

주중 美대사 "평화적으로 항의할 권리 있어… 시위 권리 방해하면 안 돼"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시위를 지지하는 한편, 중국 당국의 강경진압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니콜라스 번스 중국 주재 미국 대사는 이번 시위와 관련해 당국이 막아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번스 대사는 미국 싱크탱크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에서 "우리는 중국인이 평화적으로 항의할 권리가 있고, 그들의 견해를 알릴 권리도 있다고 믿는다"며 "전 세계적으로 기본적 권리를 방해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정례 브리핑에서 "시민들이 이슈가 되는 정책이나 법, 명령에 대해 모여 평화적으로 항의하는 권리는 허용돼야 마땅하다"며 "우리는 평화시위 권리를 지지하고 면밀히 주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