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이승만-프란체스카 결혼식 사진' 88년 만에 최초 공개… 다큐 '이승만의 하와이 30년'

9월 7일 국회 의원회관서 시사회… 이승만 운영 '숯가마터' 등 진귀 자료 수두룩

입력 2022-08-22 17:21 수정 2022-08-22 17:21

▲ 1934년 10월 8일 뉴욕 몽클레어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 이승만과 프란체스카. ⓒ사진 제공=건국이념보급회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하와이 30년 독립운동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이승만의 하와이 30년'이 오는 9월 7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승만이 하와이에서 25년간 독립운동을 한 내용과, 하야 후 5년간의 하와이 생활을 담은 이번 다큐멘터리는 1934년 미국 뉴욕에서 촬영한 이승만과 프란체스카 여사의 '결혼식 사진'은 물론, 이승만이 하와이 한인들의 자립과 독립자금 마련을 위해 운영한 '숯가마터' 등 국내에서 한 번도 소개되지 않았던 미공개 자료들을 수록해 큰 관심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특히 이번에 공개되는 결혼식 사진은 이승만의 '양녀' 김노디 지사(2021년 애국장)가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김 지사 사후 그녀의 딸 위니프레드 리 남바 씨가 보관해오다 제작진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립운동하다 일제 탄압 피해 1913년 '하와이行'


세종대왕의 형인 양녕대군의 16대손으로 태어난 이승만은 12살에 사서삼경을 모두 외울 정도로 천재였으나, 부정부패한 조선의 과거에 수차례 낙방하고 아펜젤러 선교사가 세운 배재학당에 입학하게 된다.

이후 국민 계몽 활동을 하다 고종황제 폐위 음모 사건에 연루돼 한성감옥에 갇힌 이승만은 감옥에서 '독립정신'이란 근대정치사상서를 집필하며 미국과 같은 자유민주주의공화국을 만들겠다는 꿈을 꾸게 된다.

러일전쟁이 발발한 1904년 8월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이승만은 미국에서 조지워싱턴대 학사, 하버드대 석사, 프린스턴대 국제정치학 박사 과정을 5년 만에 마치고 돌아와 YMCA 청년부 간사로 활동한다.

그러다 '105인 사건'에 연루되면서 일제의 탄압이 심해지자 1912년 4월 미국 감리교 선교부의 도움으로 도미, 이듬해 2월 하와이에 정착했다.

'한인 자립' '독립자금' 마련 위해 '숯가마터' 운영


'이승만의 하와이 30년'은 일제의 압박을 피해 하와이로 피신한 이승만이 그곳에서 학교를 세워 교육사업에 매진하고 출판을 통해 한인들의 계몽에 앞장섰던 모습을 따라가 본다.

한인 동포들이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한인공동체를 만들고, 930에이커에 달하는 힐로 지역 나무 임야를 매입해 숯가마터를 세우는 등 지금껏 국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승만의 행적도 그려진다.

건국이념보급회 김효선 사무총장은 "그동안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생애와 업적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아 각종 오해와 루머가 난무했다"며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이승만 대통령이 하와이에 가서도 국민의 계몽과 자립을 위해 힘썼다는 사실을 국민 모두가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영화 제작 과정에서 환율이 너무 올라 매우 힘들었는데, 많은 분들이 후원해 주셔서 끝까지 잘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며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특히 국회의원 대회의실을 대관하는 데 힘써 주신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님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오는 11월 하와이 국제영화제에 출품됐으며, 영화제 이후 미국 유일 한인 지상파 채널인 KBFD TV와 미국 전국 위성방송 채널 TAN TV에서 방영된다. 한국에서는 케이블TV 등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