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이재명 최측근 김현지 포착… "누구랑 전쟁하겠다는 건가?" 물으니…

베일에 싸인 '이재명의 숨은 최측근' 김현지… 의원회관서 본지 만나검찰이 '이재명 소환' 통보하자… "의원님, 전쟁입니다" 메시지 보내"누구랑 전쟁 한다는 건가?" 질문 하자… "왜 이러냐, 말 못한다"기자가 사진 찍자 카메라 가리더니… 손가락 좌우로 '절레절레'

입력 2022-09-02 16:21 수정 2022-09-02 17:40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김현지 보좌관이 2일 의원회관에서 포착됐다. ⓒ황지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김현지 보좌관(전 경기도청 비서관)이 1일 이 대표에게 "전쟁입니다"라고 보낸 메시지와 관련해 "저는 말 못한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검찰 소환이 통보됐다는 김 보좌관의 메시지를 휴대전화로 확인하는 이 대표의 모습이 취재진의 카메라에 잡혔다. 

김 보좌관은 이 대표에게 '백현동 허위사실공표,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사실공표, 김문기 모른다 한 거 관련 의원님 출석요구서가 방금 왔습니다. 전쟁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 같은 메시지를 보낸 김 보좌관에게 누구와 전쟁을 하겠다는 것인지 묻기 위해 이날 오후 4시30분쯤부터 국회 의원회관에 위치한 이재명의원실 앞 복도에서 대기했다. 

오후 8시13분 이재명의원실에서 근무하는 비서관 두 명이 먼저 퇴근하기 위해 의원실에서 나왔다. 김 보좌관은 두 비서관을 향해 "조심히 가래이"라고 인사했다.

대기하던 취재진을 피해 엘리베이터 앞으로 이동한 두 비서관은 "아직도 있어요" "쉿"이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 보좌관은 취재진이 대기한 지 약 5시간30분이 지난 오후 10시 정각 의원실에서 나왔다. 

김 보좌관에게 "누구와 전쟁한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 보좌관은 "저는 말 못한다. 왜 이러느냐"며 답을 피했다. 

이어 김 보좌관은 손으로 기자의 휴대전화 카메라를 가리면서 취재를 거부했고, 검지를 좌우로 흔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전쟁이 무슨 뜻이냐" "전쟁의 대상이 누구냐" 등 질문에도 김 보좌관은 일절 답하지 않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

▲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난 김현지 보좌관이 취재 중인 기자에게 손가락을 좌우로 흔들고 있다. ⓒ황지희 기자

국민의힘은 2일 김 보좌관의 '전쟁' 메시지를 두고 "민주당 사람들의 검찰 수사에 대한 인식이 고스란히 새어 나왔다"고 질타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보좌관의 첫 일성은 '전쟁'이란다"며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 보좌관을 정조준했다.

김 의원은 "애시당초 검찰의 수사를 진실과 정의를 규명하는 절차로 생각지 않고, 오로지 정치적 탄압을 위해 이용했던 자신들의 행태를 자백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말 그대로 뭐 눈에는 뭐만 보인 것"이라고 규정했다.

김 의원은 또 "검찰은 전쟁을 선포하지도 않았고, 검찰 수사가 전쟁일 리도 없다"며 "그저 범죄 혐의 수사일 뿐이며, 검사 책상 앞에서 질문 답변만 하고 나오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광주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먼지 털이 하듯 털다가 안 되니까, 엉뚱한 것 가지고 꼬투리 잡고 적절하지 않다"고 항변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께서 맡긴 권력을 국민들에게 더 나은 삶을 만들고 민생을 챙기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써야 한다"며 "오랜 시간을 경찰·검찰을 총동원해서 이재명을 잡아보겠다고 하셨는데, 결국 말꼬투리 하나 잡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앞서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이상현)는 이 대표에게 6일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이 대표는 백현동 부지 용도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서 한 발언과 대장동 개발 관련 발언,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모른다'고 답한 것 등에 따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됐다.

이 대표는 또 경기도지사로 재직하던 지난해 10월2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용도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 "국토부가 용도변경을 요청했고, 공공기관이전특별법에 따라 저희가 응할 수밖에 없었다"며 "국토부가 직무유기를 문제 삼겠다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성남시가 용도변경에 선을 긋다 돌연 방침을 바꾼 사실이 공문으로 확인됐다며 이 의원을 고발했다. 

이후 경찰은 약 10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이 대표를 검찰에 송치했다. 당시 국토부와 성남시의 공문 등과 사건 관련자의 진술을 종합한 결과 "국토부의 협박이 있었다"는 이 대표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한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