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국, 대만 둘러싸고 군사 위협… 가짜뉴스 퍼뜨려 심리전도

“中, 8월 1~8일까지 대만 내에서 272건의 가짜뉴스 퍼뜨리려 시도…군의 사기 관련 130건”SNS 통한 가짜뉴스 확산도 中의 ‘초한전’ 전략…中공산당의 통일전선전략과 맞물려 실행

입력 2022-08-10 17:43 수정 2022-08-11 09:51

▲ 지난 4일 대만 포위 훈련 중 중국군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이 대만을 둘러싸고 군사훈련을 벌이는 등 위협을 가하면서 동시에 대만 내에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심리전도 전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공산당의 초한전(超限戰) 전략의 하나로 여겨진다.

대만 국방부 “중국군, 대만 포위훈련 직후부터 SNS에 가짜뉴스 대량확산”

반공 중화권 매체 ‘에포크 타임스’는 “중국 공산당이 지난 8월 1일부터 8일 정오까지 대만 내에서 총 272건의 가짜뉴스를 퍼뜨리려 했다”는 대만 국방부의 주장을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천위린 대만 국방부 정치작전국 부국장은 지난 8일 브리핑에서 “중국 공산당이 가짜뉴스 공작을 펼치고 있다”며 “272건의 가짜뉴스 가운데 130건은 장병과 민간인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밝혔다.

중국발 가짜뉴스는 군인과 민간인 사기를 저하시키려는 것 다음으로 무력통일 분위기 조성 91건, 대만 정부 권위 실추 목적 51건 순으로 많았다. 가짜뉴스 대부분은 중국군이 대만 포위 훈련을 실시한 지난 4일부터 급속히 퍼졌다.

천위린 부국장은 일부 가짜뉴스 내용을 소개했다. “중국군 수호이 전투기가 대만 전투기를 격추했다”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이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 “중국군 군함이 대만 동부해안에 접근했다” 등의 내용이었다. 이런 가짜뉴스는 SNS를 통해 급속히 퍼졌다.

천 부국장은 “이런 가짜뉴스들은 대규모로 공유되고 확산됐다”면서 “이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대만 국방부는) 이러한 가짜뉴스를 발견한 즉시 보도자료를 배포해 해명했으며 후속조치를 취했다”면서 “대만군 장병들의 언론보도 해석 및 정보판독 능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중국의 인지작전, 교란 메시지 대응교육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통한 가짜뉴스 확산도 중국군의 전략…‘초한전(超限戰)’

에포크 타임스는 “가짜뉴스 배포 등 심리전은 중국의 전쟁전략인 ‘초한전(超限戰)’의 대표적 사례”라고 설명했다. “모든 경계와 한계를 초월하는 극한의 전쟁, 즉 ‘무제한 전쟁(Unrestricted warfare)’으로 번역하는 초한전은 중국 공산당 중심의 세계 질서를 구축하고 전 세계를 제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실제로 ‘초한전’은 1999년 중국군 공군 대령들이 쓴 책에서 처음 제시한 개념이다. 이것이 중국 공산당의 패권전략으로 적용된 것은 2003년 전후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3월 이지용 계명대 교수는 한국국가전략연구원에 기고한 논문을 통해 “모택동의 인민전쟁론을 IT기술 혁신을 포함해 변화한 현대 전략 환경에 맞추어 발전적으로 계승한 전략 개념”이라고 ‘초한전’을 설명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초한전’은 일종의 비군사적 전쟁론이기도 하며 상대국의 정치, 경제, 사회문화, 사이버 공간과 미디어, 범죄 영역까지 포괄하면서 전개되는 것이다. 특히 중국공산당의 해외통일전선 공작과 맞물려 실행되고 있다고 이 교수는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