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순애, 尹정부 장관 첫 사퇴…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 제 불찰"

박 장관,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외고 폐지' 등 민감 사안 '졸속 처리' 논란 8일 오후 긴급기자회견 열어 사퇴 입장 밝혀… "많이 부족했다"임명 34일만에 자진사퇴, 윤 정부 출범 이후 물러난 첫 국무위원

입력 2022-08-08 18:15 수정 2022-08-08 18:16

▲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박순애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강민석 기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34일 만인 8일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국무위원이 사퇴한 것은 박 장관이 처음이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5시 30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며 "제가 받은 교육의 혜택을 국민께 제대로 드리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지만 많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이 부족했다.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라면서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외고 폐지' 등 여론 수렴없이 발표해 논란

박 장관의 사퇴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 포함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방안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학부모와 교육계 반대에 박 장관은 2일 "국민이 반대하면 정책을 폐기할 수 있다"며 정책 폐기 가능성을 내비쳤지만, 국정과제에도 없던 민감한 사안을 여론 수렴 없이 발표해 혼란을 야기했다는 비판이 더 커졌다. 

또한 '외고 폐지'를 언급했다가, 일주일 만에 사실상 백지화로 말을 바꾼 것도 문제가 돼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