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곽상도, 보석 석방… "文정부와 싸워 기소된 것, 피 토하는 심정"

구속기간 만료 2주일 남겨두고 185일 만에 풀려나法 "주요 증인들 신문 마쳤다"… 곽상도, 보석금 3억원 납부

입력 2022-08-08 17:42 수정 2022-08-08 17:49

▲ 곽상도 전 의원. ⓒ뉴데일리 DB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곽상도 전 의원이 보석으로 풀려난다. 이에 따라 곽 전 의원은 구속된 지 185일 만에 석방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게 된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이준철)는 곽 전 의원의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곽 전 의원은 오는 22일 0시 구속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2주일을 남겨두고 구치소를 나서게 된 것이다.

재판부는 "주요 증인들 신문을 마쳤다"며 "보석의 조건으로 기대할 수 있는 출석 담보, 증거인멸 방지 등 제반 사정을 종합하면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곽 전 의원이 보증금 3억원을 납부하되 그중 2억5000만원은 보석보증보험증권으로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재판부는 △법원이 정하는 일시·장소에 출석하고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다는 서약서 제출 △외국으로 출국 시 허가를 받을 것 △재판에 필요한 사실을 알고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들 또는 그들의 대리인 등과 접촉하는 행위 금지 등을 주문했다.

곽상도 "피 토하고 싶은 심정… 文정부와 다퉈서 기소된 듯"

곽 전 의원은 지난달 27일에 열린 보석심문에서 "문재인정부하고 계속 다툰 일 때문에 못이 박혀 그렇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구치소에서 여러 생각을 하는데 자기가 한 일 하나도 없이 174일 구속된 심정이 피 토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호소한 바 있다.

곽 전 의원 변호인도 "지금까지 진행된 증거조사를 통해 이미 검찰 주장은 증거 없는 의혹 제기뿐이라는 점이 충분히 밝혀진 것으로 사료된다"며 "억울하게 장기간 수감했고, 구속기간 내 재판을 마치기 힘들어 건강이 좋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사업 관련 화천대유자산관리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준 대가로 화천대유에 다니던 아들 병채 씨 퇴직금 등 명목으로 김만배 씨로부터 50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해 4월 재판에 넘겨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