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각본 없이 대답 못하는 사람은 대통령 자격 없다"… 조스트라다무스 예언, 또 적중

"각본 없이 한다더니, 文 '국민 대화' 대본 있었다"… 단독 보도에 조국 트윗 재조명"각본 없이 질문 대답 못하는 사람은 대통령은 물론 정치인 자격 없다"… 조국 주장"역시 조스트라다무스"… '각본 논란' KBS 국민 대화, 2년 전 방송 데자뷰 보는 듯

입력 2021-11-23 12:15 수정 2021-11-23 12:48

▲ 2019년 11월 19일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패널과 온라인 참여자 질문지를 받고 있다. ⓒ뉴시스

"조국의 예언이 또 적중했다."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각본 없는 대화'를 나누겠다며 진행한 '2021 국민과의 대화 - 일상으로'에 사전 각본이 존재했다는 본지 보도([단독] "각본 없이 답한다더니… 文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대본 있었다") 이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역시 '조스트라다무스(조국+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였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이날 출연 장관들의 '명단'과 'VIP 예시 답변' 등이 기재된 각본이 공개되자, 5년 전 "사전 각본 없이 생방송으로 질문 대답 못하는 사람은 대통령은 물론 정치인 자격이 없다"는 조 전 장관의 트윗글이 재조명 받고 있는 것.

이 발언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질문자와 질의 순서, 내용 등을 조율한 사실을 비판한 것이었다. 그러나 2019년에 이어 문 대통령이 진행한 '국민과의 대화'가 또다시 '각본 논란'에 휘말리자, 조 전 장관이 날린 비난의 화살이 결과적으로 자기 발등을 찍었다는 지적이다.

"짜고 치는 고스톱"… KBS '국민과의 대화', 2년 전 MBC 방송과 '판박이'


조 전 장관의 '내로남불' 지적에 이어 이날 KBS가 방영한 '2021 국민과의 대화 - 일상으로'가 2년 전 '사전 인터뷰' 의혹으로 비난 세례를 받은 MBC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를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시에도 청와대는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사전 각본'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방송 전 MBC가 ▲'국민과의 대화' 참여 희망자의 신상명세(성명, 나이, 직업, 사는 곳, 연락처)와 '대통령에게 직접 하고 싶은 질문'을 적는 공란과 ▲"내용 확인 등을 위해 사전에 전화 인터뷰가 있다"는 공지를 포함한 참여 신청서 양식을 홈페이지에 띄우면서 청와대가 국민을 기만했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당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전 의원은 "MBC가 밝힌 것을 보니 참가자가 300명인데, SNS로 미리 신청 받고 '사전 인터뷰'까지 다 했다"며 "참여 희망자의 신상명세를 포함한 인터뷰까지 다 해 놓고 '사전 각본'이 없다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다그쳤다.

박 전 의원은 "특히 주로 대통령 신상에 관계된 것을 물어봐 달라는 식으로 거꾸로 쭉 인터뷰를 했는데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면서 "(각본 없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던 대통령의 대국민 대화는)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며 "이런 게 국민에 대한 예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MBC '국민과의 대화'에 친문 지지자(제주문팬 대표)가 '국민패널'로 참석해 질문을 던진 것도 KBS '국민과의 대화'와 유사하다는 지적도 있다.

KBS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21일 스튜디오에 나와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진 '국민패널' 가운데는 지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당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지한 '촛불혁명완성책불연대'에 이름을 올린 '친문 활동가' J씨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시 사정을 잘 알고 있는 KBS 방송 실무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대본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청와대와 협의 정도는 모르겠으나 질문은 정해 놓았던 것 같다. 질문자도 지정 위치까지 알려 주겠다고 했지만 생방송 때 지켜지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