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호소 청와대 청원에 야당 의원 동참

박수영 의원 "탈원전 정책 동의않는 국민 70% 가까이 돼"

입력 2021-06-13 15:02 | 수정 2021-06-13 15:02

▲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에 국민의힘 의원이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협조해주시라"며 국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탈원전 제발 멈추라"…野도 국민청원 동참 촉구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탈원전 철회 마지막 청원"이라는 글을 통해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이 7할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또 나왔다"며 "우리나라 원자력 한 번 더 도와주시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공유했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대통령님, 탈원전 부디 재고하시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주세요. 국민여론에 따라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다음달 11일 마간되는 청원에는 이틀 만에 1만1124명(13일 14시50분 기준)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지난 10일 발표된 에너지정책 인식조사 결과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에 대해 확대·유지 선호가 68.6%로, 축소 선호(28.7%)의 2.4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 비율이 2배가 넘는 것은 갤럽에서 실시한 4번의 자체조사를 비롯해 지난 3년간 아홉 차례 조사에서 꾸준히 그래왔다. 일회성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국민이 태양광보다도 원자력이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발전원이라고 생각한다"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국민 서명도 89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또 탄소중립 실현에는 원자력이 꼭 필요하다면서 "이에 대한 세계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고, 재생에너지 여건이 아주 좋지는 않은 우리나라에는 원자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절박…원전 수출의 징검다리"

청원인은 "일반적인 오해와 다르게 원자력은 안전성이 가장 높은 발전원이고 이는 수치로 입증되어 있다"면서 "원자력으로 충분히 안전하게,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없이 저비용으로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자력은 탈탄소 미래시대에 더 필요하다"면서 "이에 대해 제대로 한번 확인해보시고 국가경제와 미래를 위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주시라"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미국과의 해외 원전시장 공동 진출을 위해 원자력 산업 생태계의 회생이 절박하고 이에 꼭 필요한 게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재개"라며 "신한울 3·4호기는 향후 원전 수출의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가 필요한 이유를 설명했다.

박수영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원전 살려달라" 호소

이에 대해 박수영 의원은 "이런 류의 청원 동참이 마지막이다 생각하시고 20만명 넘기는 데 협조해 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다"면서 "초기 증가세가 높아야 언론이 관심 갖고 보도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기한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한 청원에는 청와대나 관계 부처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도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식당 간판에 '내 가족에겐 먹일 수 없는 음식을 팔겠다'고 써붙였다면 누가 찾겠나"라며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국내에선 탈원전을 외치면서도 외국에선 원전 세일즈를 하고 있는 비정상적 상황"이라며 "탈원전 정책으로 자멸한 글로벌 산업 경쟁력과 일자리, 전력 수급의 불균형, 전기료 인상 등 이제 정상 상태로 회복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 10명 중 7명이 "원자력발전 확대·유지해야"

실제 원자력 발전을 확대하거나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국민이 약 70%에 육박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지난 10일 나왔다.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가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원자력 노동조합 연대와 함께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의 68.6%가 원전을 확대·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조사는 지난 4~7일 무작위 추출한 전국 만 18세 이상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원전 안전성을 두고는 '안전하다'는 의견이 52.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아울러 국민 혈세 7000억을 들여 착공했다가 중단된 신한울 원전 3·4호기에 대해서는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28.6%로 반대 16.4%를 크게 앞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