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한 코로나 의심환자 급증… 4월말 기준 1만7000명 넘어”

RFA 소식통들 “최근 코로나 의심환자 급증… 北, 코로나 언급하면 징역형 엄포”

입력 2021-05-27 11:15 | 수정 2021-05-27 14:18

▲ 평양 시내의 방역작업 모습. 북한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코로나 환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2만7000여 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했지만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런데 북한 내부에서는 “최근 들어 코로나로 의심되는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RFA “코로나 의심 환자, 평안북도 2400여명·함경남도 6589명·나선특구 6355명 등”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6일 “최근 북한 곳곳에서 코로나 의심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평안북도와 강원도 노동당 간부 소식통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들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코로나 의심 환자는 1만7700여명에 달한다. 사망자도 110명이 넘는다.

지난 4월 말 기준 평안북도에서 2400여명, 함경남도에서 6589명, 함경북도 내에 위치한 라선 특구에서 6355명의 코로나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고 평안북도 간부 소식통은 전했다. 강원도에서도 2000여명의 코로나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노동당 간부 소식통이 전했다. 평안남도 전체의 의심 환자 수는 구체적으로 밝히 않았지만 평성시에서만 400여 명의 코로나 의심 환자가 나왔다고 현지 간부 소식통은 전했다.

코로나 의심 증세로 사망한 사람은 평안북도 50여 명, 평안남도 평성시 10여 명, 함경남도 34명, 라선 특수 20여 명, 강원도 수 명이라고 한다. 이들은 “의심 환자 발생 수는 해당 지방 방역당국이 중앙에 보고한 숫자”라며 “방역관계자에게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관련 소문내면 최고 10년 이상 노동교화형”

코로나 의심 환자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자 북한 당국은 비상방역강화를 철저히 한다는 명목으로 환자가 발생한 지역 주민들의 이동을 엄격히 금지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소식통들은 “코로나에 관한 소문을 내고 다니는 것을 사회적 불안감 조성 및 국가방역에 반하는 행동으로 간주해 주도한 사람은 10년 이상의 노동교화형(한국의 징역형), 단순 가담자도 5년 이하의 노동교화형에 처한다는 포고문도 5월 초 노동당 중앙에서 하달됐다”고 전했다.

“또한 비상방역지휘부에서는 사람들이 공공장소에 모이는 것을 철저히 단속하고 있고, 각 기관들도 집체교육 등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나 회의를 전면 중단했다”며 “이처럼 당국에서 코로나 방역에 반하는 행동을 체제를 위협하는 반역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경고하자 주민들은 서로 경계하며 입을 다물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북한 간부 “코로나 의심 환자, 죽으면 진단도 없이 즉각 화장”

방송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간부 소식통들은 “당국이 내부적으로 코로나 환자 발생 사실을 철저히 은폐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한 평안북도 간부 소식통은 “북한 내부적으로 코로나와 관련한 사소한 말도 정치적 발언으로 간주해 철저히 통제하고 있으며, 코로나 의심 환자가 생기면 병원에서는 진단 검사(PCR검사)도 하지 않고 무조건 급성폐렴이라는 진단을 내리고 격리한다”며 “코로나 의심 환자가 사망해도 (병원 측은) 정확한 사인(死因)을 조사하지 않고 급성호흡기질환이라는 진단을 내리고는 서둘러 화장해 버린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당국은 코로나 의심 환자가 생기면 이유 불문하고 무조건 자택에 격리시키는데 일단 격리가 되면 모든 사회활동이 금지되는 것은 물론이고 당국에서 생계유지에 전혀 도움을 주지 않는다”며 “때문에 주민들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어도 이를 보고하지 않고 숨기는 경우가 많다 보니 의심 환자가 증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공개한 WHO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5월 13일까지 북한에서 2만7446명에게 코로나 진단검사를 했지만 확진자는 한 명도 없었다”고 보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