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얀마 쿠데타 사태' 확산… 정부·국제사회 "폭력 멈춰라"

미얀마 쿠데타 항의 시위대 사상자 발생… 외교부, "평화적 방식으로"→"폭력 자제"

입력 2021-02-21 14:09 수정 2021-02-21 14:24

▲ 재한 미얀마인들이 21일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 인근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 미얀마 사태에 대한 중국 개입 반대 등을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뉴시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와 관련, 우리 정부가 "미얀마 시위대에 대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표현 자유 존중돼야" 

외교부는 20일 오후 11시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처럼 전했다. 

미얀마 군정은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키고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을 수감했다. 문민 정부가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발생한 부정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미얀마 시위대는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 등에서 이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고, 미얀마 군경은 시위대에 실탄을 발사하는 등 폭력 진압을 하고 있다.  

외교부는 "경찰 총격을 받았던 미얀마 여성이 19일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며 "또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진압으로 (수십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는 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이는 지난 2일 외교부 성명보다 강경한 입장으로 선회한 것이다. 앞서 외교부는 2일 성명에서 "합법적이고 민주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 방식으로 문제가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했었다.

유엔 사무총장·美 국무부 대변인 등 국제사회 '규탄' 메시지  

그러나 미얀마 군의 시위대 진압 등이 과격해지면서 우리정부는 물론, 국제사회도 미얀마 사태에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트위터를 통해 "미얀마의 치명적인 무력 사용을 비판한다"며 "모든 사람은 평화적인 집회를 할 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얀마 군을 향해 "민간 통치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미얀마 군경의 시위대 발포 및 공격 보도와 관련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한편 주한 미얀마인들은 21일 서울 주한중국대사관 인근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중국의 미얀마 개입 반대 집회를 열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9일 '미얀마 인권 민주주의 회복, 소수민족 탄압 중단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