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일관계 망쳐놓고… 文, 주일대사에 "미래지향적 발전해야"

신임장 수여식서 "현재 어려움 있지만 이웃"…징용·위안부·EEZ 갈등 과제 산더미

입력 2021-01-14 17:53 수정 2021-01-14 18:13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강창일 주일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강창일 신임 주일본대사에게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인 만큼,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강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이후 이뤄진 환담에서 "정치 경륜을 갖춘 일본 전문가가 신임 주일본 대사로 부임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며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 강 대사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돼"

강창일 대사는 지난해 11월 주일대사로 내정됐으며, 두 달여 만에 외교 사절에 대한 주재국의 동의를 받아 지난 8일 임명됐다. 4선 의원 출신의 강 대사는 2017년부터 3년여 동안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역임하는 등 정치권의 대표적인 '일본통'으로 꼽힌다.

오는 22일경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인 강 대사는 가뜩이나 악화일로에 있는 한·일 관계를 풀어야 할 과제를 떠안게 됐다. 이달 초 한국 법원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한 판결이 나온 이후, 지난 11일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일본 선박의 수심 조사에 한국 해경이 항의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밖에도 양국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화 조치를 시작으로 2019년 강제징용 법원 판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보류 등 갈등을 이어 왔다. 최근 스가 총리 취임 이후 한·일 양국이 관계 개선의 여지를 살피고 있지만, 정부 차원의 해법이 마땅치 않다는 점에서 이른 시일 내 갈등 완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인 점이 우려를 키우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