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수진 "특혜 논란, 반성합니다"…무슨 일?

인큐베이터 새치기, 음식물 반입 루머 해명

입력 2017-11-28 08:28 수정 2017-11-28 15:02

배우 박수진이 첫째 아들 출산 시 병원 특혜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수진은 지난 27일 SNS에 자필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인터넷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드리고 왜곡된 부분은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남긴다"고 말했다.
그는 "음식물 반입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면회 횟수가 정해진 중환자실을 수차례 드나든 점에 대해서는 "저희 부모님이 동행한 것은 사실이다"라면서 "저에겐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한 루머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한 누리꾼은 임신육아관련 커뮤니티에 "내 아기가 인큐베이터에 있다가 세상을 떠났다"고 말하면서 "배용준 박수진 부부에게 병원이 특혜를 줬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누리꾼은 박수진 매니저가 중환자실 간호사들에게 도넛을 선물하고 부부 외에는 출입이 금지된 병실에 조부모까지 드나들었다는 의혹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