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급해진 탈당파…'폐족' 거론하며 안절부절

남경필 "죄 인정않는 대통령과의 약속 허망"김용태 "퇴진 약속하면 탄핵 안해? 반헌법적"

입력 2016-12-04 17:03 수정 2016-12-04 17:25

▲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좌) 의원과 남경필(우) 경기도지사.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최순실 사태 이후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의 움직임이 바쁘다. 이들은 비주류를 향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동참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

새누리당은 지난 1일 박 대통령의 4월 말 퇴진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탄핵을 주장하던 비박(非朴)계 의원들도 오는 7일까지 대통령의 4월 퇴진 발표를 기다리겠다며 탄핵절차 중단을 암시한 상태다.

이성권 전 의원은 4일 "이미 새누리당 내에 친박세력은 저질정치로 인해 국민으로부터 폐족 단계에 와 있다"면서 "비상시국위원회가 친박과 적당히 타협한다면 똑같은 폐족의 위기에 몰리게 되고 보수정당의 존립 자체가 없어진다"고 비박계를 향해 경고했다. 

이성권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퇴진 시기를 밝히면 탄핵하지 않을 수 있다는 표현 조차도 불법적이고 법치질서에 맞지 않는 타협"이라면서 "헌법질서에 맞춰 국회가 탄핵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최순실의 관계와 국정농단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밝힐 유일한 방법은 특검"이라면서 "대통령이 직을 유지하면 특검의 활동은 무산되거나 철저하게 진행될 수 없다"고 탄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는 공개 발언에서 "선(先) 탄핵 후(後) 정치적 해법 마련이 국가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지름길"이라면서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어떤 약속이든 허망하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의원은 "박 대통령이 퇴진 약속을 하면 탄핵하지 않겠다는 것은 반헌법적 발상"이라면서 "탄핵 절차의 개시에 실패하면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해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탄핵 전선에서 한발 물러났던 비박계가 대통령과의 회동설을 일축하는 등 강경 노선으로 돌아가는 분위기다. 

이들은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잘 내놓는 것이 최선"이라며 "7일 오후 6시까지 퇴진 시점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