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58만 가구 정전 ‘도쿄 블랙아웃’, 한국과는 달랐다?

실제 정전 피해 35만여 가구도 2시간 이내 모두 복구…도쿄 전력, 신속한 대응 및 사과

입력 2016-10-13 17:02 | 수정 2016-10-13 17:12

▲ 日사이타마현 니자시 도쿄전력 지하송전시설 화재장면. 이로 인해 도쿄도 일대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日재패니즈 타임스 제보사진 캡쳐


지난 12일 오후 2시 50분경 도쿄도 인근 사이타마현 니자 시에 있는 지하 송전시설에서 원인불명의 화재가 발생, 도쿄 일대가 정전을 맞았다.

‘재패니즈 타임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 송전시설은 후쿠시마 원전 사태로 널리 알려진 도쿄전력의 시설이라고 한다.

이 화재로 인해 도쿄都 내 58만 6,000여 건물에 전기가 끊어졌고, 엘리베이터가 멈춰 승객들이 갇히는 등 도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고 한다. 지하철, 열차 등의 운행에도 상당한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도쿄都 중심 지역인 미나토, 치요다, 신주쿠 등 11개 구의 전력은 정전이 일어난 지 불과 10여 분만에 전력 공급을 재개,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일본 언론들의 보도였다.

日‘재패니즈 타임스’에 따르면, 도쿄전력의 발 빠른 대처로 도쿄都에서 실제로 정전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곳은 35만여 가구였다고 한다. 이 피해 또한 2시간이 채 되기 전인 오후 4시 25분까지 송전경로를 변경하는 등의 대처로 모두 복구됐다고 한다.

한때 중단됐던 지하철, 열차 운행은 12일 오후 7시 6분에 모두 정상으로 회복됐다고 한다.

도쿄전력은 정전사태 직후 사과성명과 재발방지 약속을 발표한 뒤 원인파악에 나섰다고 한다. 도쿄전력 측은 해당 송전시설이 지어진 지 35년이 지나 노후됐으며, 이로 인한 누전 때문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도쿄전력은 하지만 일본 내 일각에서 제기한 ‘제3세력의 송전시설 침입 및 테러’ 주장에 대해서는 “확인결과 침입 흔적은 없었다”고 일축했다고 한다.

정전의 원인이 된 사이타마현 니자 시의 송전시설 화재는 13일 오전 1시 무렵에 모두 진화됐다고 한다.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의 ‘정전 대처’는 2011년 9월 15일 한국에서 일어난 ‘대정전 사태’ 당시의 모습과는 극명하게 대조된다.

당시 한국 정부는 ‘대정전’이 발생했음에도 이를 빠르게 해결하지 못했고, 주무부처와 담당기관(한국전력)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바빴다. 그 사이 전국 곳곳에서는 부상자까지 생겼다.

결국 ‘대정전’으로 인한 피해가 엄청났다는 집계가 나오자 주무부처 장관이 경질되기까지 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주무부처와 담당기관의 행태는 거의 변하지 않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