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野, 중국 때문에 사드 반대? 新사대주의자!"

안보는 여야 없는데…국민행동본부, 사드(THAAD) 배치 호소

입력 2016-07-14 15:00 | 수정 2016-07-14 17:14

▲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 ⓒ뉴데일리 DB


한미 정부가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를 결정하고, 박근혜 대통령도 직접 나서 국민들의 이해를 호소하고 나섰지만, 여전히 야권과 일부 반대 집단의 ‘거센 항의’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우파 시민단체인 ‘국민행동본부’는 14일 사드를 반대하는 야권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내고, “대안없는 사드 반대는 이적(利敵)과 같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국민행동본부는 이날 성명서에서 “(사드 배치는) 핵미사일을 들고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북한의 독재자를 견제하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적 조치로서 중국에 물어볼 일도, 허락을 받을 일도 아니다”라며 “중국이 핵미사일을 배치할 때 우리 허가 받고 했느냐”고 반문했다.

국민행동본부는 “대안도 없이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문재인, 안철수와 국민의 당을 규탄한다”며 “‘사드보다 핵무장, 전술핵 재배치, 참수공격이 더 효과적’이라는 이유로 반대하면 몰라도 중국이 싫어하니 그만 두자는 발상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행동본부는 성명서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걱정해 ‘사드’를 반대한다는 논리를 가리켜 "강도사건 피해자가 경찰과 협력해 울타리를 치겠다는 데 강도 후견인의 허락을 받아오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前 대표가 지난 2월 사드를 두고 “중국을 노골적으로 자극하고 국제 공조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평가하고 최근에는 “위기관리가 아닌 위기조장”이라며 사드 배치 재검토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과 여전히 우호적인 협력 관계라는 점을 상기시킨 것이다.

또 지난 7월 12일 안철수 대표가 “사드가 안보에만 영향을 미치는 일반적인 무기 체계인지, 아니면 한·미·일과 북·중·러 간의 동북아 신냉전 체제의 도화선이 되는 등 국제정세와 우리 미래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한 발언도 겨냥했다.

▲ 고고도 탄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 사드(THAAD)의 시험 장면. ⓒ록히드마틴 제공

국민행동본부는 “외국과 분쟁중인 나라인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도 외교와 안보에서만은 여야가 없다”며 “유독 한국에선 자칭 진보 세력이 사사건건 적을 비호하고 대한민국과 국군을 공격한다”고 주장했다.

국민행동본부는 "유럽의 진보는 공산주의자와 싸우면서 정체성을 확보했는데 한국의 소위 진보는 공산주의자 편을 들고 대한민국을 공격함으로써 정권을 잡겠다고 나선다”며 “사드 배치 문제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자들이야말로 중국의 개입을 부르는 사대주의자들”이라고 비판했다.

국민행동본부는 또한 “경북 성주 주민들은 선동꾼들에게 속지 말고, 정부를 믿고 사드 배치를 환영해야 한다”며 “사드가 배치되면 성주는 한반도에서 가장 안전한 마을이 되고, 이는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며 국민들도 고마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