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수부마피아’ 수사대상 공무원 자살..유서 남겨

지난 5월 차명계좌서 뭉칫돈 발견, 검찰 뇌물수수 수사

입력 2014-07-19 10:37 | 수정 2014-07-19 11:22

▲ 한국선급과 해운 관련 비리를 수사하는 부산지검 소속 수사관들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 자료를 옮기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선박 평형수와 관련된 비리를 확인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연합뉴스

이른바 해피아(해수부마피아) 비리와 관련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해수부 소속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구로경찰서는 18일 오전 10시 16분께 구로구의 한 모텔방에서 해수부 소속 사무관 A씨(51)가 목을 매 쓰러져 있는 것을 검찰 수사관과 모텔 주인이 발견했다고 밝혔다.
A씨는 119 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세월호 침몰 사건을 계기로 해운업계 및 해양수산부의 구조적 비리를 수사 중인 제주지검은 지난 5월 A씨의 차명계좌에 2,000 여만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A씨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특히 검찰은 A씨가 14일 병가를 신청하고 출근하지 않자, 잠적한 것으로 판단하고 전날 체포영장을 받아 A씨의 위치를 추적해 그가 구로구의 한 모텔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수사관을 급파했다.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 7시께 모텔 지하주차장에서 A씨 소유의 승용차를 뱔견하고, 잠복수사를 벌이다 약 3시간이 지난 뒤 모텔 방으로 올라갔다.

수사관들은 A씨가 머물렀던 방의 문이 잠겨있고, 인기척이 없자 소방대원들의 도움으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

현장에는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쪽지 형태의 유서가 있었으며,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서에 뇌물이나 수사 스트레스와 관련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현장을 감식한 서울구로경찰서는 외부 침입흔적 등 타살 흔적이 없는 점으로 볼 때, 자살로 결론 짓고, A씨의 시신을 부검 없이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