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월호 참사] 틀리고 또 틀린 승객 수, 이유가..

세월호, ‘승객 수’ 엉터리 기재..사고 수습 혼선 초래 인천지검, 해운조합 본사·인천항 운항관리실 등 압수수색

입력 2014-04-24 09:51 | 수정 2014-04-24 10:20

▲ 인천지검 수사관들이 23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한국해운조합 운항관리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국내 연안여객선의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해운조합과 선사 간 고질적 유착 비리를 뿌리 뽑겠다는 방침이다.ⓒ 사진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사고를 수사 중인 검경합동수사본부의 칼끝이 해운조합과 한국선급 등 유관기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이준석 선장과 선박직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수사의 초점이 사고원인 및 책임소재 규명에 맞춰졌다면, 해운조합 및 한국선급에 대한 수사는 승객 수조차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업계의 고질적 병폐를 뿌리 뽑는데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

세월호 선사 청해진해운에 대한 수사를 맡고 있는 인천지방검찰청(검사장 최재경)은 송인택 1차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별도 팀을 구성, 국내 여객선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해운조합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인천지검은 이를 위해 인천지검 형사4부 부장검사와 형사3부 소속 해양전문 검사 1명 등 7명의 수사전문 검사를 투입했다.

현재 인천지검은 서울 해운조합 본사와 조합 인천지부 소속 운항관리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세월호 관련 운항관리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압수물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인천지검은 압수물 분석을 끝내는 대로, 해운조합과 여객선사 사이의 유착비리를 중점 수사할 방침이다. 인천항 운항관리실의 부실한 여객선 안전점검 실태 역시 검찰의 집중 수사대상이다.

특히 이 부분은 세월호 사고 발생 초기, 정부가 승객수를 여러 차례 정정 발표하면서 국민적 불신을 초래한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검찰의 수사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가 인천 항 출항 전 작성한 점검보고서를 보면 승객수와 선원 수, 화물 적재량 등이 모두 엉터리로 기재됐다.

그러나 여객선 안점점검 업무를 수행해야 할 인천항 운항관리실은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

검찰은 세월호 사고 직후 정부당국이 승객수와 구조자 수를 몇 차례나 수정 발표할 수밖에 없었던 구조적 원인이 해운조합의 엉터리 안전점검에 있다고 보고, 업계의 부실한 안전관리 실태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을 계획이다.

해운조합은 전국 2,000여개의 여객선사가 조합원으로 가입한 이익단체로 주요 업무는 내항여객선 안전관리다.

세월호와 같은 연안여객선 승객 및 화물적재와 관련된 기본적인 데이터 확인은 물론, 배의 배수와 통신, 긴급 상황 발생시 구조장비 작동 여부 등 안전점검에 관한 업무도 해운조합이 맡고 있다.

인천지검은 해운조합의 여객선 안전관리 실태 전반은 물론 조합과 여객선사 사이의 유착 비리 여부도 살펴 볼 예정이다.

수사결과는 목포 해경에 설치된 세월호 검경합동수사본부로 넘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