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잠수인협회장 "홍가혜 말 사실과 다르다"

입력 2014-04-18 14:04 | 수정 2014-04-18 14:54

▲ MBN 방송화면 캡쳐


MBN과 인터뷰를 한 홍가혜씨의 말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산업잠수기술인협회 차주홍 회장은 18일 "민간잠수부는 현재 투입되지 않고 대기하는 상태이기 때문에 민간 잠수부가 생존자를 확인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앞서 MBN과 인터뷰를 하면서 스스로 민간잠수부라고 밝힌 홍가혜씨는 "투입된 민간 잠수부들이 배 안에 생존자를 확인했고 대화도 나눴다"며 "현장에서 '시간이나 때우다 가라'고 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으로 민간잠수부를 보낸 협회에 따르면 민간잠수부들은 군의 지시에 따라 대기 중이며 투입된 인원은 없다. 한국산업잠수기술인협회는 해양수산부 산하단체로 이번 진도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민간잠수부 약 20명을 파견해 구조 작업을 돕고 있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에서 민간잠수부의 투입을 막고 비아냥거렸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윤희성 기자 ndy@newdaily.co.kr]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