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령도 북한産 무인기, 해병대가 격추!

軍, 2015 도입하려던 저고도 탐지레이더, 조기 도입 건의

입력 2014-04-02 20:33 수정 2014-04-03 10:47

▲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국방부

지난달 31일 백령도에 추락한 북한 무인기는
해병대가 발견해 벌컨포를 쏘아 격추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일 <뉴스Y>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보낸 무인기가 백령도 상공에 나타났을 때
레이더 상에 식별돼 육안으로 확인한 다음 벌컨포로 격추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북한군이 서해 NLL 남쪽으로 포병 사격훈련 하던 오후 1시쯤 발견됐다.
해병대는 이 무인기에 벌컨포 300발을 발사했고
20mm 포탄을 맞은 뒤 사곶 해변으로 추락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는
조기경보통제기(피스아이) 등
공중레이더에
포착됐다 사라졌다를 반복했다.
항적을 보면 북쪽에서 내려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무인항공기를 식별할 수 있는 저고도 탐지레이더 긴급 도입을 정부에 건의했고,
현재 청와대 NSC 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논의 중이라고 한다.
우리 군이 정부에 긴급 도입을 요청한 [저고도 레이더]가
2015년 도입 예정인 <TPS-830K> 인지 아니면
해외에서 생산한 것인지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