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로맨스가 필요해3' 김소연 남궁민에 이별선언.."우리 그만하자"

입력 2014-02-25 23:15 | 수정 2014-02-25 23:25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김소연이 남궁민에게 이별을 고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3(극본 정현정, 연출 장영우)' 14회에서는 신주연(김소연)이 동거인 주완(성준)이 떠난 뒤 진짜로 사랑하는 사람이 주완이었음을 깨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완은 신주연에게 "당신 잘 들어. 나 이제 여기 안 올거야. 전화도 안 할거야. 당신 마음을 알겠거든"이라며 "이젠 당신이 날 찾아와. 난 두 번 다시 안 올거야"라고 말한 뒤 집을 나갔다.
이는 주완이 신주연의 마음이 자신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녀의 마음을 확고히 하기 위해 선택한 행동이었다.
최근 신주연은 강태윤(남궁민)과 정식적으로 교제를 시작했지만 주완이 떠나간 뒤 자신의 마음이 누굴 향하고 있었는지 알았다.
신주연은 "난 항상 완이보다 느렸다. 내가 너무 느리고, 아무 것도 모른 채 그냥 살고 있었다는 걸 알았다"고 말하며 후회했다.
이어 강태윤 집을 찾아간 신주연은 "선배가 틀렸다. 없으면 안 되는 게 있다. 노력해도 안 되는 것도 있고"라며 "죽고 못 사는 사랑 그런 거 없다는 거 나도 알지만.. 있다고 믿고 싶다. 있다고 믿고 살겠다. 그런 사랑이 있다고 믿는 사람을 사랑하겠다. 여기서 그만하자 우리"고 먼저 이별을 선언했다.
갑작스러운 신주연의 이별통보에 강태윤은 그저 아무말 없이 멍하니 서있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사진 출처=tvN '로맨스가 필요해3' 방송화면 캡처]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