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로맨스가 필요해3' 마지막회, 침대 위 김소연 성준 '달달'

입력 2014-03-04 19:47 | 수정 2014-03-04 20:01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가 막을 내린다.

3월 4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이하 로필3) 마지막회에서는 김소연과 성준이 로맨스 끝판왕에 등극할 예정이다.

그간 극중에서 김소연(신주연 역)은 일명 '갑각류'라 불릴 정도로 자신의 감정에 무디고 독설로 타인을 상처받게 만들기 일쑤였다. 

그런 김소연이 성준(주완 역)으로 인해 점점 변하게 됐다. 한집에 함께 살면서 무슨 일이 있어도 김소연의 곁을 지키며 희로애락을 함께 하며 진심을 다한 성준에게 점차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김소연은 남궁민(강태윤 역)에게 이별을 고하고 수많은 고민 끝에 성준에게 사랑을 고백하며 함께 밤을 지내는 모습이 전파를 타 많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로필3' 마지막회에서는 자신의 감정에 완전히 솔직해진 김소연이 질투를 쏟아내고 성준과 밀당하고 먼저 나서서 유혹 하는 등 그간 보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진은 "성준으로 인해 초반 모습에서 180도 변한 김소연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숨겨져 있는 로맨스를 완벽히 자극할 것이다"고 전해 마지막회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마지막회는 4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로맨스가 필요해3 김소연 성준, 사진=tvN]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