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협력업체 2천억대 사기대출 도운 KT ENS 직원 구속

뉴데일리 스팟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2-09 15:15 | 수정 2014-02-09 23:51

▲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안에 있는 KT ENS 본사 빌딩ⓒ 연합뉴스



협력업체의 부당대출을 도와준 혐의로 긴급체포된
KT 자회사인 KT ENS 직원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수사대는
협력업체가 은행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서류를 위조해 허위 매출채권을 제공한 혐의로
KT ENS 직원 김모(51)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8년 5월부터 최근까지 100여차례에 걸쳐
KT ENS에 납품하는 협력업체 6개사와 공모해 통신장비를
실제로 납품받지 않았으면서도 납품받은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2300억대 은행 대출을 받을수 있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협력업체로부터
법인카드와 차량 리스비 등 최소 수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련 혐의로 해당 협력업체 대표들을 조사하는 한편
홍콩 등으로 출국한 용의자에 대해선 입국시 통보 조치를 한 상태다.

경찰은 2천억원대가 넘는 액수로 미뤄 김씨와 협력업체 외에
해당 은행 내부자 공모 가능성에 주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사기 대출에 연루된 피해 은행은 시중은행 3개사와
저축은행 14개사 등 모두 17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