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ENS 협력업체 대출사기 ‘4,000억+∝’?

경찰, 협력업체 6곳 압수수색..잠적한 대표 출국금지피해액, 대출잔액만 2,800억..경찰 “더 늘어날 것”

입력 2014-02-11 17:24 | 수정 2014-02-12 14:24

▲ 11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수사대 소속 수사관들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협력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KT자회사인 KT ENS의 부장급 직원과 협력업체가 공모한,
대출사기 사건의 총 대출규모가 4,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수사대는 11일 오전
이번 사건과 관련된 KT ENS 협력업체 6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금액(대출잔액)이
적어도 2,8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보고,
협력업체 대표들에 대한 신병확보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드러난 피해액수가
대출을 실행한 16개 은행 중 7곳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라는 점에서,
수사가 진행될수록 그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협력업체 대표들에 대한 신병확보를 마무리하는 대로,
KT ENS 및 대출 실행 은행에 공범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금추적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경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협력업체는
중앙티앤씨, NS 쏘울, NS쏘울F&S, SMS, 아이지일렉콤, 다모텍 등 6곳이다.

이들 업체는 2008년부터 최근까지
사건 핵심인물인 KT ENS 부장 김모(51·구속)씨와 짜고,
시중은행 3곳과 저축은행 13곳 등 모두 16개 은행으로부터
대출잔액 기준으로 2,800억원의 사기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업체는 대출사기를 위해
여러 개의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든 뒤 위조된 매출채권을 담보로,
모두 100여 차례에 걸쳐 대출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KT ENS 직원 김모씨는
매출채권을 위조해 협력업체들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5,000 여만원 상당의 금품과 자동차, 법인카드, 해외 카지노 접대 등의 향응을 제공받았다.

김씨와 협력업체 대표 등이 공모한 이번 사건의 총 대출규모는 시간이 갈수록 늘고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매출채권 위조로 대출을 도와준 금액이 2,300억원 정도라고 했으나,
금융감독원이 자체 조사한 결과를 보면 그 규모가 4,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선 총 대출 규모가 4,600억원선에 이른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협력업체들은 대출금 중 일부를 다른 대출금을 갚는데 사용했으며,
현재 남은 대출잔액은 2,800억원 정도인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지금까지 피해 은행 16곳 중 7곳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피의자(김모 부장)가 진술한 피해금액이 2,300억 정도이다.
정확한 피해(대출) 규모에 대해선 확정할 수 없다.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9곳의 은행에 대한 수사결과에 따라
피해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

   - 경찰관계자


이번 사건에 대한 앞으로 수사 방향은 크게 두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하나는 KT ENS와 은행에 공범이 있는지 여부이고,
다른 하나는 잠적한 협력업체 대표들에 대한 신병확보다.

경철은 우선 잠적한 업체 대표들에 대한 신병확보에 주력한 뒤
자금추적을 통해 공범의 존재를 가려낸다는 방침이다.

다만 경찰은 은행의 공모여부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피해 은행은 현재 확인된 16곳 외에 추가로 드러난 곳은 없다고 밝혔다.

은행 공모여부에 대해선 아직 수사된 것이 없다.
피해은행은 16곳 외에 더는 없는 것 같다.

   - 경찰관계자


협력업체 대표들은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해외로 도피했거나 잠적한 상태다.

사기 대출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협력업체 대표 1명은
지난 3일 홍콩으로 도주했으며, 다른 3명도 거의 같은 시기에 점적했다.

종적을 감춘 3명의 협력업체 대표는 모두 출국이 금지됐다.
신병이 확보된 대표 2명 중 한 명은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으며,
다른 한 명은 12일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KT ENS와 S저축은행도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가 맡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