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레일 해법 찾나? 최연혜, 노조 지도부 면담하더니..

노조 "수배 중인 지도부 뺀 정책실장 중심 2~3명 참석"

뉴데일리 스팟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12-26 15:02 | 수정 2013-12-26 15:16

▲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26일 노조 지도부와 교섭을 갖기로 합의했다. ⓒ 뉴데일리

최연혜 코레일 사장과 철도노조 지도부가 
26일 본교섭을 갖기로 했다. 
역대 최장 기간 파업을 벌이고 있는 노조 측과
대체 인력 660명의 채용 공고를 낸 사측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느슨해질 지 주목된다. 

최연혜 사장은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피신 중인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과 면담을 갖은 뒤
기자들과 만나 교섭 소식을 이같이 알렸다.
"오늘 오후 4시 코레일 서울 사옥에서
실무교섭과 본교섭을 시작하겠다.
불편드리고 고통 끼쳐드려서 깊이 사죄드린다.
 
철도파업이 18일째 초유의 사태로 벌어져
심려 끼쳐 걱정끼쳐 다시한번 깊이 머리숙여 사죄드린다.
박 수석위원장을 만나러 왔다.
조합 집행부와 대화 나눴고
저는 항상 대화 문 열렸다고 강조했는데
조합이 교섭 제안해 왔다."


이어 박 수석부위원장은 
"노사 간의 상호 진정성 있는 만남을 가졌다"
며 교섭 성사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결과로 실무교섭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파업상황이 조기에 종결될 수 있도록
우리 국민의 바람이 이뤄지도록
국토해양부와 국회의 적극적 지원 부탁한다.
이날 실무 교섭은 대표자들이 수배중인 상태라
정책실장 중심으로 2~3명이 노조측에서 나갈 예정이다.
철도민영화문제 관해 파업에 핵심적 부분과 관해 논의할 것이다."


최 사장은 이날 오후 2시10분께
코레일 관계자 4명과 함께 조계사를 찾아
곧장 박 수석부위원장 등 노조 관계자 4명,
조계사 관계자 2명과 면담에 돌입한 뒤
노사 간 교섭을 갖기로 합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