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우여, [철도 민영화 금지 여야 공동결의] 촉구

"철도파업 장기화로 누적 손실액 5000억원 초래, 철도 정상화 여야 머리 맞대고 의논해야"

입력 2013-12-26 10:29 | 수정 2013-12-26 11:30

▲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이종현 기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철도 민영화 금지]에 대한 여야 공동결의문 채택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민영화 반대를 명분으로  
장기 불법파업을 벌이는 철도노조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황우여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철도 정상화를 위한 야당의 노력을 요구했다.  


"철도파업이 계속되면서 
누적 손실액이 5000억원을 넘었다. 

야당도 집권 여당 시절
철도 경쟁력 강화와
경영 정상화를 위한 개혁에 
노력해 왔다.


이제 야당도
철도 정상화와 능률 강화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의논해야 한다." 



▲ 철도노조파업 17일째인 25일 최연혜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서울 은평구 수색차량기지를 방문한 가운데 노조 조합원들이 사장에게 항의하기 위해 선로를 건너오고 있다.ⓒ연합뉴스

황우여 대표는 특히
철도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여야가 함께 나서야 한다며
결의안 채택을 거듭 강조했다. 


"여야가 같은 입장에서 철도노조를 설득하고,
국민에게 큰 부담을 줬던 철도 경영에 대해
새로운 길을 혁신적으로 마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제가 제안한 여야 결의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앞서 황우여 대표는 지난 23일
"야당은 정치 개입을 중단하고
민영화를 하지 않기로 다짐하는 공동 결의를 채택해
이 문
제를 매듭지을 것을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황우여 대표는
여야 원내지도부가 6자 회담을 갖고
오는 30일 국정원 개혁안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키로 결정한 것과 관련, 
"크리스마스 선물로 국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해 드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부동산 활성화 관련법 등 국민을 위한 모든 법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노력해야 한다"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